실시간뉴스
[카페인 중독 사회]... "술, 담배는 끊어도 커피는 못 끊겠어요."
[카페인 중독 사회]... "술, 담배는 끊어도 커피는 못 끊겠어요."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7.06.25 19: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IT기업에 다니는 서명준(36)씨의 하루는 커피로 시작해 커피로 마무리된다. 아침 출근길, 점심시간, 저녁시간, 그리고 야근업무 때 마시는 커피까지 하루 4~5잔은 기본이다. 게다가 틈틈이 마시는 에니저 음료까지 포함하면 눈 뜨고 있는 시간 내내 카페인을 섭취하는 셈이다.

 유씨는 갈수록 불면증이 심해지자 커피를 끊어보려고 노력도 해봤지만 업무에 좀처럼 집중할 수 없어 번번이 실패했다. 그는 "밥 없이는 살아도 커피 없이는 못살 것 같다. 커피가 없으면 일이 손에 아예 안 잡힌다"고 토로했다.

 바쁜 업무와 부족한 시간, 스트레스가 일상인 현대인들에게 카페인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매일 하루 한잔 이상 커피를 마시지 않으면 일상생활을 하기 힘든 사람이 허다하다. 최근 한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교수가 "커피에 있는 카페인은 우리 몸이 피곤함을 느낄 때 에너지가 있는 것처럼 우리 몸을 속인다. 즉 우리 사회는 아침에 커피를 마시지 않으면 하루를 보낼 수 없는, 굉장히 피로한 사회"라고 얘기해 많은 사람들의 씁쓸한 공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에너지음료, 카페인·당류 함량 확인하고 마셔야

지난달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20세 이상 성인 한 명이 지난해 마신 커피는 평균 377잔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2년 288잔, 2014년 314잔, 2015년 349잔에서 지난해까지 연평균  7% 정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요즘 기말고사를 앞둔 중·고등학생들의 경우 습관적으로 고(高)카페인 음료를 찾고 있다. 시험을 위해 단기적으로 수면 시간을 줄이고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실제로 편의점에서 교복을 입은 학생들이 커피나 에너지 음료를 2~3개씩 사가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고등학생 최희진(18)양은 "평소에도 커피랑 에너지 음료를 하루에 2잔 정도 마시지만 시험기간에는 대량 구매해서 책상 옆에 둬야 안심이 된다"면서 "카페인 함량이 높은 음료를 마셔야 잠을 더 잘 쫓을 수 있을 것 같아 카페인 수치를 확인해서 산다. 친구들과 서로 사다주기도 한다"고 전했다.

 심지어 카페인 정제 알약을 복용하는 청소년들도 적지 않다. 카페인 알약은 본래 운동능력 향상을 돕기 위한 운동보조제 용도로 출시됐지만 수험생들 사이에서는 '잠깨는 약'으로 유명하다. 해외 제품으로 가격은 1만~2만원대. 인터넷이나 헬스용품점에서 누구나 쉽게 구입할 수 있다.

 포털 사이트 검색창에 '카페인 알약'이라고 치면 여러 제품과 구입 체험담이 나온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고3 아들에게 주려고 카페인 알약을 구매했는데 확실히 잠을 덜 잔다', '카페인 알약 하나면 일반적인 캔커피보다 훨씬 많은 양의 카페인을 섭취할 수 있어 좋다' 등 효과를 봤다는 후기 글이 많이 게재돼 있다.

 문제는 알약 1정당 약 200㎎의 카페인이 함유돼 있는데 이는 캔커피와 에너지 음료 2∼3개 정도 함량이라는 것이다. 청소년의 경우 하루 권장 섭취량을 훌쩍 초과하게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권고하는 하루 최대 카페인 섭취량은 성인 400㎎ 이하, 임산부 300㎎ 이하, 청소년 체중 1㎏ 당 2.5㎎ 이하다. 즉 체중 50㎏인 청소년은 하루 최대 125㎎을 섭취할 수 있다. 보통 캔커피 1개에는 74㎎, 커피믹스 12g 1잔에 69㎎, 녹차 티백 1개에 15㎎, 콜라 1캔에 23㎎, 에너지드링크 1캔에는 62.5㎎ 정도 카페인이 들어있다.

 카페인을 적당히 섭취하면 졸음을 가시게 하고 , 일시적 각성효과로 집중력을 높이는 긍정적 측면이 있다. 그러나 적정량을 초과하면 오히려 불안감을 유발하고 집중력과 수면의 질을 떨어뜨려 피로를 누적시킨다.

 특히 성장 중인 청소년이 고농도의 카페인을 다량 섭취하면 구토와 어지러움, 극심한 흥분, 심각한 불면증 등 부작용을 유발해 훨씬 더 위험하다. 체질에 따라 심하면 사망까지 이를 수도 있다. 카페인 치사량은 1만㎎(아메리카노 기준 약 100잔, 에너지 음료 130캔)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지난달 미국 고등학교에서는 학생이 카페인을 과다 섭취해 급성부정맥으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는 두 시간에 걸쳐 커피와 카페인이 함유된 탄산수, 에너지 음료를 연거푸 마신 후 수업을 듣다가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결국 숨졌다.

 앞서 지난 2015년 일본에서는 밤새 주유소에서 근무하기 위해 에너지 음료를 즐겨 마신 20대 남성이 카페인 중독으로 사망한 일도 있었다.

 몇 년 전부터 우리나라에서는 일부 청소년과 직장인들 사이에 에너지 음료에 비타민과 자양강장제를 혼합한 일명 '붕붕주스'를 만들어 마시는 게 유행해 고카페인 섭취의 위험성에 대한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고등학생 최형우(18)군은 "물보다 카페인 음료를 더 많이 마시는 것 같다. 간혹 마신 뒤 가슴이 심하게 두근거려 잠을 제대로 못 잘 때도 있다"면서 "건강이 좀 걱정되긴 해도 밤새 과제하고 공부하려면 계속 찾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카페인을 과다 섭취하면 건강을 해치는 것은 물론 중독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한다.
 
 서영균 한림대성심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카페인은 일시적으로 잠을 쫓고 집중력을 향상시키는 데 효과가 있지만 소량이라도 카페인을 장기간 과잉섭취하면 감각이 조금씩 마비되고 자극에 둔해져 결국 카페인 중독에 이른다"며 "카페인 중독은 뇌를 각성시켜 불면증이나 행동불안을  발생시키고, 심장박동수를 증가시켜 가슴 두근거림과 혈압상승을 유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 교수는 "특히 카페인 성분의 위험성을 제대로 알지 못한 청소년이 카페인 알약을 복용하면 카페인 과잉 섭취를 하기 쉽다"면서 "같은 양의 카페인을 섭취하더라도 청소년들은 몸속에 더 오랜 시간 카페인이 머물기 때문에 더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장시간 집중력을 향상시키려면 카페인 음료 대신 신선한 과일을 먹고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