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황주홍 "조작파문에 호남민심, 탈당-더불어민주당 합류 목소리까지 나온다"
황주홍 "조작파문에 호남민심, 탈당-더불어민주당 합류 목소리까지 나온다"
  • 김재태 기자
  • 승인 2017.06.29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황주홍 국민의당 의원은 29일 당 존립을 흔들고 있는 '문준용 제보조작 파문'과 관련해 "심지어 '너라도 빨리 판단해야 되는 것 아니냐' 이런 얘기를 많이 듣는다"고 호남 민심을 전했다.

 황 의원은 이날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에 출연해 지역구 민심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조작 파문으로 인해 당 바닥 민심에서 탈당 및 더불어민주당으로의 합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는 의미다.

 그는 "저희 지역구, 호남지역 여론이라고 해서 다를 수 있겠나"라며 "저에게 전화나 문자를 많이 주시는데 옹호하거나 격려하는 문자는 거의 없다. '창피하다', '당이 이래가지고 잘 되겠느냐'(라고 한다)"라고 했다.

 그는 또 당 지도부가 파문을 이유미씨 단독 범행으로 규정하는 데 대해 "설사 이씨의 단독 범행이라고 하더라도 검증부실"이라며 "그 중요한, 휘발성 높은 폭발적인 것을 철저히 검증하지도 않고 그대로 믿고 언론에다가 공개하고 대대적으로 공세를 취할 수 있나"라고 지적했다.

 황 의원은 "검증부실의 책임으로부터 당이 벗어나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이씨의 폭로가 사실이었다면 대선 과정에서 저희에게 엄청난 호재였을 것 아니냐. (사실이) 아니라면 지금 저희에게 불고 있는 비난의 바람처럼 최악의 악재가 될 것이 뻔한 제보내용을 철저히 검증하지 못했다는 책임이 클 수밖에 없다"고 했다.

 

황주홍 의원

그는 또 당 일각의 특검 도입 주장에 대해 "특검이란 것은 '우리의 범죄 의혹도 다 까서 조사하자. 그런데 동시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에 관한 특혜취업도 샅샅이 까보자' 이런 것 아니냐"라며 "설득력이 없다. 이 시점에서 우리는 특검을 주장할 도덕적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황 의원은 일각에서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전 대표의 정계은퇴론까지 거론되는 데 대해 "본인이 어떤 입장으로 결정할지 모르겠는데 책임을 느낀다면 정치인으로서 또 당의 후보자였기 때문에 후보로서 도덕적 또는 정치적 책임감을 느낀다는 이 선"이라며 "자리를 내놓고 하는 것은 아니지 않겠나"라고 일축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