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네이버, 외국인 위한 한영사전 출시
네이버, 외국인 위한 한영사전 출시
  • 이영호 기자
  • 승인 2017.07.07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네이버는 7일,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영어사전'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는 한국어-중국어사전, 한국어-베트남어 사전에 이어 외국인을 위한 세 번째 한국어 사전이다.

네이버에 따르면 이 한영사전은 외국인들이 가장 자주 틀리고 어려워하는 활용형 정보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먹었어", "먹고"와 같은 활용형을 검색해도 원형인 "먹다"의 검색 결과가 보여지는 형태다.

한글 입력이 아직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들은 음성, 사진, 필기 인식을 통해 쉽고 빠르게 원하는 정보를 찾을 수 있도록 사용성을 높였다.

아울러 센말, 여린말, 높임말, 맞춤말 등 한국어 특유의 표현도 자세히 수록돼 있다. 또 한국어 교육기관인 세종학당의 기초 문법 콘텐츠가 함께 제공돼 문법에 대한 궁금증을 쉽게 해소할 수 있도록 했다.

김종환 네이버 어학사전 리더는 "앞으로 스페인어, 인도네시아어 등 총 11개 언어로 한국어사전을 확대하고 한국어를 매일 공부할 수 있도록 '오늘의 한국어 회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추가해 우리말을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