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이주 ‘상담창구’ 운영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이주 ‘상담창구’ 운영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7.07.10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월세 물건정보, 금융상담 등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해식)가 이달 중순부터 국내 최대 규모의 재건축단지인 둔촌주공아파트 이주를 돕기 위해 ‘전·월세 민원 상담창구’를 개설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둔촌주공아파트 내 관리사무소(2층)에 개설된 상담창구는 전‧월세 물건정보 및 근로자‧저소득 전세자금대출 등 소액 임차인들의 금융 상담을 제공한다.

다른 재건축단지와 달리 둔촌주공아파트에는 1억원 미만 소액임차인 세대(약 700세대)가 상대적으로 많아 이주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는 게 구의 판단이다.

이에 구는 상담 시 저소득주민에게 부동산 중개수수료를 지원하는 ‘무료중개서비스’와 홀몸어르신을 대상으로 부동산 거래를 도와주는 ‘부동산돌보미’ 서비스도 연계하기로 했다.

상담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 강동구청 부동산정보과 공무원 1명과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소속 개업공인중개사 1명, 우리은행 직원 1명 등 총 3명이 상주한다.

상담을 원하는 주민은 전‧월세 상담창구를 직접 방문하면 된며 전화(02-488-8567)상담도 가능하다.

구 관계자는 “이주 문제로 고민하는 주민들의 많은 이용을 바란다.”며, “주민들이 이주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전‧월세 민원 상담창구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