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노동에 대한 예의 눈꼽만큼도 없는 '이언주 제명하라'"
노동에 대한 예의 눈꼽만큼도 없는 '이언주 제명하라'"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7.07.11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대형마트 비정규직 여성 노동자 등이 최근 막말 논란에 휩싸인 국민의당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의 제명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과 마트산업노조준비위원회 등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에 대한 예의는 눈꼽만큼도 찾아 볼 수 없는 막말의 주인공이 바로 이언주 대표"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이 의원은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학교 급식노동자 파업과 관련해 "미친 놈들이야 완전히" "조리사는 그냥 동네 아줌마들" "밥하는 아줌마가 왜 정규직화가 돼야하는거냐"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비스연맹 등은 "이 의원은 논란이 일자 자신이 학부모라 학교 급식 파업 관련 학부모의 분노를 생생하게 전하기 위함이었다는 변명을 늘어놓았다"며 "당신의 자녀와 같은 아이들도 학교 급식노동자를 '밥하는 동네 아줌마'로 비하하고 무시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 의원은 대국민 협박에 노동자 비하 막말까지 '막말 끝판왕'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며 "이 의원은 '최저임금을 급격히 인상할 경우 오히려 고용이 줄 위험이 있다'라는 발언과 함께 최저임금 인상 반대에 앞장서고 있고 자신이 주최한 토론회에서는 '최저임금을 인상할 경우 20만명을 해고하겠다'는 국민협박 막장결의를 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학교급식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에 대해 막말 논란을 일으킨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백브리핑 도중 비정규직 노조 관계자들에게 쓴소리를 듣고 있다.

서비스연맹 등은 "국민의당은 이미 지난 대선에서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공약으로 발표를 했음은 물론이고 지난 20대 총선에서는 2020년까지 1만원 공약을 했었다"며 "국민의당은 소속 의원들의 관리책임을 져야할 것이다. 이 의원을 즉각 제명하고 비정규직노동자에게 사과하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이 의원 홈페이지에 '늘 따뜻한 엄마의 시선으로 국민을 바라보겠습니다'라는 구호가 적혔다"며 "자신의 아이들이 누군가의 소중한 노동으로 생활하고 성장하고 있는지 조차 인정하고 존중하지 못한다면 더 이상 엄마의 자격도 국회의원의 자격도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학교 급식노동자 파업과 관련해 부모들의 격앙된 분위기를 기자에게 전하는 과정에서 오간 사적인 대화가 몰래 녹음돼 기사가 나간 것으로,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경위가 어찌 됐든 부적절한 표현으로 상처를 받은 분이 계신다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