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현대차, ‘i30 N·i30 패스트백’ 세계 첫 선..유럽시장 공략 강화
현대차, ‘i30 N·i30 패스트백’ 세계 첫 선..유럽시장 공략 강화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7.07.14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현대자동차는 13일(현지시각) 독일 뒤셀도르프에 위치한 이벤트홀 아레알 베라에서 유럽 현지 자동차 전문 기자 및 관련 기자 400명을 초청해 고성능 ‘N’의 첫 모델 ‘i30 N’과 스포츠 모델 ‘i30 패스트백’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날 행사에서 유럽시장 4대 전략을 통해 오는 2021년까지 유럽시장 내 아시아 No.1 메이커로 도약할 것을 천명했다.

유럽시장 4대 전략은 △‘SUV 라인업’ 확충 △친환경차 등 ‘미래 모빌리티 기술’ 선도 △유럽 DNA 담은 ‘i 시리즈’ 주력 △고성능 N 등 ‘고객에게 운전의 즐거움과 감성적 만족을 선사하는 브랜드 이미지 구축’이 핵심 주제로 구성됐다.

토마스 슈미트 현대차 유럽법인 부사장은 “‘i30’는 유럽시장에서 현대차 브랜드의 핵심이 되는 모델”이라며 “고성능 ‘N’의 첫 모델 ‘i30 N’과 스포티함을 강조한 ‘i30 패스트백’ 등 혁신적인 바디 타입을 추가해 i30 패밀리를 완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두 차종의 출시를 계기로 유럽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i30 N’, ‘i30 패스트백’ 모델은 올해 말 유럽에서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고성능 ‘N’은 현대차의 글로벌 R&D 센터가 있는 남양에서 설계되고 세계에서 가장 가혹한 주행코스로 악명 높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품질 테스트와 세팅을 거쳐 완성된다는 의미를 담아 두 장소의 영문 첫 글자를 따 ‘N’으로 이름 붙여졌다.

또 ‘N’의 로고는 레이스 트랙에서 연속된 코너로 이뤄진 씨케인의 형상을 따서 짜릿함이 넘치는 운전의 즐거움을 선사하겠다는 ‘N’의 개발 의지를 반영했다고 현대차 측은 설명했다.

‘i30 N’은 2.0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275마력(PS) 및 최대 토크 36.0 kgf·m 의 강력한 동력 성능과 민첩한 응답성을 갖췄으며 N 모드, N 커스텀 모드를 포함한 5가지의 다양한 주행 모드를 제공한다.

아울러 가변 배기 밸브 시스템 사용으로 주행 모드에 따라 배기음이 조절되며 감성적인 주행 사운드를 구현했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이번 행사에서 ‘i30 N’을 기반으로 개발된 판매용으로 개발한 최초의 서킷용 경주차 ‘i30 N TCR(Touring Car Race)’을 선보였다.

양산차 기반 레이싱 대회 중 하나인 ‘TCR(투어링카 레이스)’ 대회를 위한 경주차로, 최종 개발이 완료되면 올해 말경에 전세계 프로 레이싱팀을 대상으로 판매를 개시해 ‘TCR 인터내셔널 시리즈 ’ 등에 출전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이날 공개된 ‘i30 패스트백’ 모델은 i30에 성능과 디자인 면에서 스포티한 감성을 불어넣은 파생 모델로 i30가 속한 C세그먼트에서 이례적으로 5도어 쿠페로 제작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의 ‘모던 프리미엄’ 브랜드 철학을 반영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프리미엄한 가치를 제공하고자 세련된 디자인과 우수한 성능을 바탕으로, 3도어로 제작되는 일반적인 콤팩트 차량과 달리 5도어 쿠페로 제작돼 고급감을 높였다.

더불어 다양한 주행 상황 속에서 민첩성을 높이고 주행 안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의 i30 모델에 비해 전고를 5mm 낮추고, 서스펜션 강성을 15% 향상시켰다.

이밖에 안전을 위한 다양한 능동 안전 제어 장치와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등 다양한 폰 커넥티비티 시스템이 탑재된다.

‘i30 패스트백’ 모델에는 1.4 T-GDI, 1.0 T-GDI의 두 가지 엔진이 적용되며, 1.6 T-GDI 엔진은 향후 추가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