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현대차, 충칭공장 첫 선..정의선 부회장 “中 소비자 위한 고품질 신차 생산”
현대차, 충칭공장 첫 선..정의선 부회장 “中 소비자 위한 고품질 신차 생산”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7.07.19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현대자동차는 중국 합작법인인 베이징현대가 충칭공장 완공에 앞서 한중 정관계 인사, 협력사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에게 공장을 공개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충칭공장은 중국 중서부 지역 공략 강화를 위한 전략적 생산 기지로 지난 2015년 6월 착공에 들어갔으며, 충칭공장 전용 생산 모델인 중국 전략 소형 신차의 완벽한 양산 품질 확보를 위해 올해 4월부터 3단계에 걸쳐 시험생산을 하고 있다.

이날 열린 충칭공장 생산기념식에는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을 비롯 충칭시 장궈칭 시장, 충칭시 천뤼핑 부시장 겸 량장신구 주임, 안성국 청두 총영사, 베이징기차 쉬허이 동사장, 협력사 및 딜러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정의선 부회장은 “충칭공장은 중국 정부의 일대일로 전략에 부응해 중국의 미래 성장 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는 충칭시에 최첨단의 친환경·스마트 공장으로 건설됐으며, 중국 동부와 서부를 아우르는 자동차 메이커로 중국 소비자를 위한 고품질의 신차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충칭공장은 충칭시 량장신구 국가경제개발구역내 203.4만㎡의 부지에 29.8만㎡ 규모로 건설됐다. 프레스, 차체, 도장, 의장라인은 물론 엔진공장까지 갖춘 종합공장으로 현대차와 베이징기차가 공동으로 10억 달러를 투자했다.

총 생산능력은 30만대로 8월 말부터 가동에 들어가 올해 소형 신차를 약 3만여 대 생산하고, 향후 시장 수요에 따라 생산량을 탄력적으로 조정해 나갈 예정이다. 매년 생산차종을 추가해 2019년 연간 4개 차종을 양산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충칭공장을 성장 시장인 ‘중국 내륙 지역’과 ‘SUV차급’을 공략하기 위한 교두보로 삼고, 충칭공장 가동을 기점으로 적극적인 공략에 나설 방침이다.

올해 C1-low급의 신차를 시작으로 2019년까지 C급 소형차 2종, 소형 SUV 2종 등 총 4종을 충칭공장을 통해 선보인다. 모두 충칭공장 생산 전용 모델로 충칭에서 생산해 중서부 지역을 비롯 중국 전역으로 공급한다.

충칭공장 생산 첫 차는 중서부 소도시에 거주하는 첫차 구매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 경제형 소형 세단이다. 젊은 고객들을 사로잡기 위해 음성인식 네비게이션 등 활용도 높은 최신 IT 사양을 적용하고 후방카메라 및 후방주차보조 시스템(RPAS) 등 동급 경쟁차보다 안전사양을 강화했으며, 우수한 연비와 매력적인 디자인을 갖춘 것이 특징이리고 현대차 측은 설명했다.

한편, 생산기념식 행사에 앞서 정의선 부회장은 천민얼 충칭시 서기와 만나 중국 자동차 산업 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천민얼 충칭시 서기는 구이저우성 서기를 역임했던 지난해 4월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를 방문한 바 있으며, 11월 구이저우성에서 열린 ‘현대차 빅데이터센터 구축을 위한 전략 합작 협의서’ 체결식에도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