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지역맥주 대세' 해운대·강서·달서맥주 신장률, 대기업 맥주보다 높아
'지역맥주 대세' 해운대·강서·달서맥주 신장률, 대기업 맥주보다 높아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7.07.24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수입맥주에 역전되며 주춤했던 대형마트의 국산맥주 판매가 본격적인 여름 성수기를 맞아 다시 기지개를 켜고 있다.

해운대맥주와 강서맥주, 달서맥주 등 지역명을 딴 이름의 이른바 ‘지역맥주’가 전국적으로 높은 인기를 얻었고, 기존 주류 제조사 역시 저가의 신제품을 속속 출시하면서 수입맥주에 밀렸던 국산맥주의 판매비중은 7월 들어 다시 50%를 넘어섰다.

홈플러스는 전체 맥주 판매 중 국산맥주의 판매비중이 55%를 기록하며 지난 4월 이후 3개월 만에 다시 수입맥주를 넘어섰다고 24일 밝혔다. 이 같은 국산맥주의 부활에는 홈플러스가 발굴해낸 ‘지역맥주 3총사’의 역할이 컸다.

지난달 출시된 해운대맥주는 대기업 주류 제조사들이 최근 잇따라 출시하며 물량공세를 펼치고 있는 신제품 맥주들과 비교해도 밀리지 않는 높은 매출구성비를 보이며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 1일부터 21일까지 홈플러스의 강서맥주 판매량도 전월 대비 20.1% 증가했으며, 달서맥주 역시 27.3% 늘었다. 카스, 하이트, 클라우드 등 기존 대기업 주류 제조사의 대표 상품의 판매신장률이 10% 미만임을 감안하면 이른바 ‘지역맥주 3총사’의 높은 판매실적이 국산맥주 전체 시장 규모를 키우는 데 앞장선 셈이다.

이건우 홈플러스 차주류팀 바이어는 “최근 수입맥주에 밀려 구성비가 50% 이하까지 떨어졌던 국산맥주가 7월 들어 55%까지 회복하며 다시 강세를 보이고 있다“며 “지난달 해운대맥주 출시 이후 강서맥주, 달서맥주 등 지역맥주의 인지도가 함께 높아지면서 국산맥주 매출 상승을 이끌었으며, 하이트진로의 ‘필라이트’, 롯데주류의 ‘피츠’ 등 대기업 주류 제조사의 신제품 출시도 한 몫 했다”고 말했다.

한편 홈플러스는 올 여름 중소 맥주 제조사가 개발 중인 지역맥주를 추가로 들여와 전국 매장에서 판매, 지역맥주 라인업을 강화함과 동시에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위한 판로개척 지원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