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동영 "'결선투표제 반대하면 수구' 했던 安...이런 것이 기회주의"
정동영 "'결선투표제 반대하면 수구' 했던 安...이런 것이 기회주의"
  • 김재태 기자
  • 승인 2017.08.0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당대표 도전에 나선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이 6일 안철수 전 대표가 선언한 '극중주의'에 대해 "한국 정치에서는 듣도 보도 못한 구호"라고 꼬집었다.

 정동영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극중주의라는 구호에는 방향이 없고 신념이 없다는 점에서 기회주의적"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계속해서 안 전 대표를 향한 견제를 이어갔다. 그는 "국민의당은 지난 1년 반 사당화의 그림자가 지배했다. 당 건설은 지체됐고 시스템은 작동하지 않았다. 조작 사건도 그런 배경 속에서 발생했다"며 "우리 정치사에는 없는 비정상"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또 "정치적 책임을 지지 않고 아무 때나 출마할 수 있고 당선될 수 있다면 이것 또한 사당화의 명백한 증거가 될 것"이라며 "다시 사당화의 길을 가는데 지지를 보낼 국민은 거의 없을 것이다.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하는 사당이 내년 지방선거에서 승리할 수 없음은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안철수-정동영

그는 기자회견 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도 "지난 1년 반 동안 사실상 (안 전 대표의) 사당화 그늘 속에 있었다. 우리 국민들이 국민의당이라고 하면 '아무개(안철수) 당' 이렇게 불렀지 않느냐"며 "지난 6개월 사당화의 그늘 속에서 성적표가 (지지율) 5%다. 이런 지도력을 또 1년, 2년 가지고 간다는 것은 국민의당이 소멸로 가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력히 각을 세웠다.

 정 의원은 안 전 대표의 출마 자체에 대해서는 "출마는 개인의 자유이고 저는 반대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대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당대표와 지도부가 몽땅 사퇴했는데 대선 참패로부터 자유롭다고 말할 수 없는 후보가 출마하는 것에 대해서 상식에 벗어났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당내 전당대회준비위원회에서 논의 중인 당대표 선거 결선투표제에 대한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의원은 지난 대선 당시 안 전 대표가 결선투표제를 주장했던 것을 언급하며 "'결선투표에 반대하면 수구'라고 말했던 분이 결선투표에 반대한다는 것은 무엇을 말하나. 이런 것을 기회주의라고 말한다"고 정면으로 공격했다.

 정 의원은 이어 "당대표가 되면 국민 속으로 몽골기병처럼 망설임 없이 달려 들어가겠다"며 "심리적 거리로 100미터, 500미터 밖에 있는 국민의당을 10미터 또는 1미터 안으로 이끌고 들어가겠다"고 당대표 선거에 임하는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