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국 쓰촨성 규모 7.0 강진.. 사망 9명·부상 164명으로 늘어
중국 쓰촨성 규모 7.0 강진.. 사망 9명·부상 164명으로 늘어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7.08.09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중국 내륙 쓰촨성(四川) 아바(阿壩) 티베트족창족 자치주의 유명 관광지 주자이거우(九寨溝)현에서 발생한 규모 7.0 강진으로 인해 인명피해가 사망 9명, 부상 164명을 늘어났다고 신화통신 등 관영 매체가 9일 보도했다.

쓰촨성 정부 발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19분(한국시간 10시19분)께 주자이거우현 일대를 강타한 지진으로 9일 오전 7시 시점에 이 같은 사상자가 생겼고 현지에 있던 관광객 3만1500명이 긴급 대피했다.

민정부는 초동 조사 결과 강진으로 가옥 2만4000채가 무너지거나 부서졌다고 전했다.

사진=기상청

쓰촨성 지진국은 8일 밤 11시 기자회견을 통해 100여명의 관광객이 주자이거우 첸하이쯔(乾海子) 풍경구 안에 고립됐다고 발표했다.

일부 언론은 지진 강도가 커서 수십 명에서 많으면 수백 명의 목숨을 잃고 수천 명의 부상자를 낼 것이라고 우려했다.

날이 밝아 수색과 구조작업이 진행함에 따라 희생자 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즉각 지진 피해를 조사하고 전력을 다해 구조와 구호 작업을 펼쳐 인명피해를 최소한으로 줄이라고 지시했다.

리 총리는 국가감재위와 항진구재 지휘부 등 유관부서로 이뤄진 공작팀을 현장으로 급파했다.

쓰촨성 당국도 지진 피해지에 1급 지진대응 조치를 발령하고 성 당위와 정부 간부가 속속 주자이거우에 도착해 구조작업 등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중국지진대망은 앞서 북위 33.20도, 동경 103.82도을 진앙으로 규모 7.0 지진이 일어났으며 진원 깊이가 20km로 비교적 얕은 곳이라고 밝혔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