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남구, 양재천 범람 ‘양재천 夏모니’ 연기
강남구, 양재천 범람 ‘양재천 夏모니’ 연기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7.08.11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남구(구청장 신연희)가 오늘 저녁 양재천 특설 수변무대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양재천 夏모니’ 공연을 12일 토요일로 연기했다고 11일 밝혔다.

어젯밤 짧은시간 동안 양재천 상류인 과천에 약 112mm의 게릴라 집중 폭우로 쏟아져 양채천이 범람해 수변에 설치한 특설무대가 일부 파손됐기 때문이다.

강남구 관계자는 “양재천 상류의 게릴라 집중폭우 때문에 공연일이 다음날로 연기되었지만, 시원한 비가 내린 다음날인 토요일 여름 밤, 좀 더 여유로운 마음으로 가족과 함께 맑고 시원한 양재천에서 아름다운 선율과 웅장한 공연을 감상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