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동구, 이송대기실 갖춘 선별진료소 건립
강동구, 이송대기실 갖춘 선별진료소 건립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7.08.29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해식)는 호흡기 감염병 의심환자 이송대기실을 갖춘 ‘선별진료소’를 건립했다고 29일 밝혔다.

개소식은 다음달 1일 강동구보건소 뒷마당에서 열리며, 11일부터 본격 운영한다.

구는 메르스 사태의 경험을 발판삼아 감염병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15년 9월부터 선별진료소 건립을 추진해 왔다.

감염병 유무를 확인하는 선별진료소는 강동구보건소 뒷마당에 위치하며 지상1층 68.04㎡ 규모의 시설1동 8실(전실, 대기실, 진료실, 검체실, 이송대기실, 폐기물실 등)로 구성됐다.

다른 환자가 감염되지 않도록 호흡기 감염병 의심환자와 내소방문자의 동선을 분리한 구조로 설계됐으며, 호흡기 환자와 격리치료가 필요한 접촉환자 수송을 위한 이송대기실과 환자 진료 동선에 따라 음압공조시설도 설치했다.

구는 서울시 자치구에서 세 번째로 선별진료소를 건립했으며 감염병 확진환자를 병원으로 수송하기 전까지 격리할 수 있는 이송대기실을 갖춘 것은 강동구가 처음이다.

선별진료소는 평상시 호흡기 감염병을 진료하는 결핵실로 사용되며, 감염병이 발생하는 비상시에는 감염병을 사전 예방하는 선별진료소로 단계별 전환해 주민 건강보호를 위해 활용될 예정이다.

한편, 강동구는 2015년 메르스 사태로 홍역을 치렀던 곳 중 하나로 7명의 확진환자와 자가격리와 능동감시 인원이 4479명에 달해 전국의 11.7%나 차지했다.

구는 민관합동대응팀을 꾸려 관내 민간 병의원과 실무자 핫라인을 구축해 수시로 모니터링을 하고 자가 격리자의 일상생활을 돕기 위해 직원들이 밀착보호상담을 하는 등 신속하고 유기적인 대처로 심각한 감염 확산을 막아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해식 구청장은 “강동구가 메르스 사태의 교훈을 잊지 않고 감염병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게 됐다”며 “앞으로 빈틈없는 감시 체계 구축을 위해 지자체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