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회 산자위, 박성진 부적격 “역사관 문제 삼은 것 아니다”
국회 산자위, 박성진 부적격 “역사관 문제 삼은 것 아니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7.09.13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가 13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의견 채택과 관련해 “역사관이나 신앙을 가지고 문제 삼은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산자위는 이날 오전 11시로 예정된 전체회의를 오후 3시로 연기하면서 박성진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나거나 청와대가 임명을 철회할 수 있도록 시간을 줬다.

하지만 박 후보자나 청와대에서 별 다른 변화가 없자 당초 합의대로 '부적격' 의견을 담은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이날 전체회의에는 여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을 제외한 민주당 청문의원 전원이 보고서 채택 직전 퇴장한 가운데 진행됐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청문보고서가 채택됐다. 부적격 의견은 박 후보자의 역사관이나 신앙이 아닌 자질과 정직성 부족이 크게 작용했다. 이날 보고서 채택에는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간사를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모두 퇴장한 가운데 진행됐다. (사진=뉴시스)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은 "박성진 후보자의 이번 부적격 의견은 그의 역사관이나 신앙을 가지고 문제 삼았던 것은 아니다"라며 "그런 부분에서 본인의 소신과 다른 의견을 계속 말 바꾸기를 통해 합리화하기 위해 거짓말한 것 같다. 후보자 정직성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청문 과정에서 여러 번 지적했다"며 '부적격' 이유가 신앙이나 역사관이 아닌 정직성, 말 바꾸기가 문제였다고 밝혔다.

위원장인 장병완 국민의당 의원은 청문보고서 내용에 대해 "(박성진) 후보자의 자질과 업무 역량을 중심으로 경과보고서가 (기재)돼있다"며 "특히 부적격으로 판단한 근거가 종교관 이런 문제가 아니라 서로 양립할 수 없는 의견을 동시에 인정한다거나, 전에 했던 부분을 뒤바꾸면서 일관성이 없고 또 정직성이 없는 부분에 대해 여러 위원들이 지적한 내용을 중심으로 서술 돼있다"고 설명했다.

여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은 청문보고서 상정 직전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기본적으로 대통령의 인사권은 존중돼야 한다. 청문회 시작 전에 후보자의 적격 부적격을 사전에 전제하고 시작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번 청문과정에서 다소 유감스런 부분 있지만 오늘 원만히 처리되지 못한 것은 여당 간사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