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시, 지하철 9호선 3단계 구간 내년 10월 개통... ‘종합운동장~보훈병원’ 9.2㎞
서울시, 지하철 9호선 3단계 구간 내년 10월 개통... ‘종합운동장~보훈병원’ 9.2㎞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7.09.14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서울시가 종합운동장에서 둔촌동 보훈병원을 잇는 지하철 9호선 3단계 구간을 내년 10월 개통한다고 14일 밝혔다.

정거장 8개소, 총 연장 9.2㎞로 현재 구간 공정률은 85%다.

현재 구조물 공사를 모두 완료하고 한국전력으로부터 지하철 변전소에 전기를 공급받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대합실과 승강장에 냉방·소방·편의시설 등 각종 설비를 설치할 수 있게 된다. 전동차 시운전을 시작하고, 신호시스템과 열차무선시스템의 개별시험도 하게 된다.

시는 올해 말까지 시스템 공사 등을 마치고 내년부터 철도에 전동차를 투입, 신호·통신 등을 시험해 10월 목표로 개통한다는 계획이다.

내년 10월 잠실운동장에서 보훈병원을 잇는 서울지하철 9호선 3단계 구간이 개통된다.

한편 지하철 9호선은 2009년 7월 1단계(개화~신논현) 25.5㎞ 구간이 개통한 데 이어 2015년 3월 2단계(신논현~종합운동장) 4.5㎞ 구간이 연장됐다.

내년 10월 3단계 구간까지 연결되면 총 연장은 39.2㎞로 길어진다. 시는 개화에서 보훈병원까지 급행열차 기준으로 50분 이내 도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고인석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송파·강동 지역과 강남·강서 지역이 직접 연결돼 한강 이남의 동서 접근성이 한층 개선될 것"이라며 "내년 10월 개통을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