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립중앙도서관, 발레·클래식 음악회 우수 공연작품 13편 무료 상영
국립중앙도서관, 발레·클래식 음악회 우수 공연작품 13편 무료 상영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7.09.18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황인순 기자] 국립중앙도서관은 오는 22일부터 12월까지 예술의전당과 협력해, 우수 공연작품 13편을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무료로 상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싹 온 스크린(SACSeoul Arts Center ON SCREEN)' 사업의 일환이다. 이 사업은 예술의 전당 무대에 올랐던 우수 공연, 전시 콘텐츠를 편집한 영상을 온 국민이 함께 보고 즐기는 프로젝트다.

오는 22일 최초의 한국 발레로 꼽히는 유니버설발레단의 '심청'이 첫 주자다. 베를린 필하모닉 카메라타(9월 26일), 국립국악원의 종묘제례악(10월 13일),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원작의 연극 '보물섬'(10월27일)이 이어진다.

유니버설발레단(단장 문훈숙)의 '호두까기 인형'은 1986년 국내 초연 후 30년째 연속매진을 기록하고 있다. 마린스키 스타일의 바실리 바이노넨(1901~1964) 버전을 기반으로 한다. 줄거리를 설명하는 발레 마임과 고난도 테크닉이 배합된 춤의 밸런스가 돋보인다. (사진=유니버설발레단)

11월1일과 9일에는 각각 국립발레단의 '호두까기 인형', 밤베르크 교향악단의 베토벤 교향곡 제5번 '운명'이 상영된다.

이어 밤베르크 교향악단의 베토벤 교향곡 제6번 '전원'(11월16일), 백건우 피아노 리사이틀(11월 22일), 드보르작의 신세계로부터(12월 1일), 국립합창단의 '헨델의 메시아'(12월 8일), 유니버설발레단의 '지젤'(12월15일), Spirit of Beethoven, 베토벤 교향곡 제5번 '운명'(12월 22일), 김선욱 피아노 리사이틀Ⅰ(12월 29일)의 일정으로 진행된다.
 
상영시작 시간은 모두 오후 3시다. 국립중앙도서관은 상영작과 관련된 도서를 행사장에 비치하고, 작품관련 소장도서 목록을 제공해 볼거리와 읽는 재미를 함께 선사할 예정이다.

별도의 사전예약 절차는 없으며, 상영정보는 국립중앙도서관 누리집(http//www.nl.go.kr) 또는 국립중앙도서관 공식블로그(dibrary1004.blog.me)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