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관악극회, ‘과부들’ 공연.. 반성과 치유를 위한 시간
관악극회, ‘과부들’ 공연.. 반성과 치유를 위한 시간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7.09.27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황인순 기자] 극단 관악극회(예술감독 이순재)에서 오는 10월 6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중구 장충동 이해랑 예술극장에서 제6회 정기공연으로 희곡작가 아리엘 도르프만 대표작 '과부들'을 공연 한다고 27일 밝혔다.

연극 '과부들'은 칠레 소설가이자 극작가인 아리엘 도르프만 (Ariel Dorfman)의 작품을 번역한 것으로 군부독재정권 속에서 탄압을 받으며 자신들의 아버지, 남편, 아들을 잃어버린 과부들이 살고 있는 마을의 쏘피아라는 할머니는 마을 사람들의 비난에도 불구하고 강가에서 자신의 아버지와 남편, 아들을 한없이 기다린다.

이번 공연은 어두운 과거를 재조명해 새로운 시대를 열어 가는데 반성과 치유의 시간을 마련하고자 했다.

오종우 연출가는 "과부들 속의 시대적 배경처럼 우리 역사에도 어두운 사건과 갈등이 있어 번역극이라 생각하지 않고, 우리 자신들의 이야기를 진실 되게 펼치는 창작극이라 생각한다. 연극 과부들은 사실주의와 초현실주의가 번갈아가며 표현되어 낯설 수 있지만 새롭고 재미있는 경험을 할 수 있는 작품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완성도 높은 작품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