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은평구, 구정만족도 80.4% ‘긍정’..민선5기 대비 10% ↑
은평구, 구정만족도 80.4% ‘긍정’..민선5기 대비 10% ↑
  • 조영남 기자
  • 승인 2017.09.28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조영남 기자] 은평구(구청장 김우영)는 민선6기의 성공적 마무리를 위한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향후 정책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고자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관내 주민을 대상으로 구정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구민들의 구정운영에 대한 긍정적 평가가 민선5기(2013년) 대비 큰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이번 민선6기 구정만족도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은평구 거주 만19세 이상 주민 1000명을 대상으로 지역, 성별, 연령별 인구비례에 따른 다단계 층화추출법에 따라 구조화된 질문지를 활용, 유무선RDD(임의 전화걸기) 전화조사를 통해 실시됐다.

조사 결과 은평구민은 민선6기 출범 3년간의 구정운영에 대해 80.4%가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이는 민선5기 70.7%에 비해 10%정도 상승한 것이다. 이중 ‘매우 잘하고 있다’가 10.4%로 민선5기 2.8%보다 7.6% 높게 조사됐다.

분야별 만족도를 살펴보면 ▲문화·교육분야(26.7%) ▲교통분야(17.3%) ▲의료·복지분야(16.2%) ▲주택분야(9.0%) ▲일자리 분야(5.3%) 순으로 구정운영을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반대로 주택분야, 교통분야, 일자리분야에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추진해주기를 바란다는 의견도 있었다.

서울의 타 자치구와 비교한 은평구민 거주만족도 조사항목에서는 다른 지역보다 살기가 좋다는 대답이 48.0%로 민선5기 39.9%에 비해 상승했다.

이유로는 ▲북한산인접 등 자연환경이 좋아서(43.1%) ▲버스 및 지하철 등 교통여건이 좋아서(23.3%) ▲주거비용이 저렴해서(23.2%) ▲보육·교육환경이 좋아서(6.6%) ▲기타 순으로 나타났다.

민선5기와 비교하면 자연환경이 좋아서라는 답변이 8.4% 감소된 반면 주거비용이 저렴해서가 5.1%, 보육환경이 좋아서가 3.9% 각각 상승한 것으로 조사돼 정책효과에 따른 긍정적 변화로 판단하고 있다고 구는 설명했다.

이외에도 행정과 소통하기 위한 의견 표현방식을 묻는 질문에는 ▲구청 홈페이지(17.9%) ▲전화(17.3%) ▲구청방문(15.6%) ▲SNS(14.7%) ▲단체/위원회 참여(5.3%) 등의 순으로 조사돼 매체를 활용한 간접적 의사표현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향후 은평구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역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분야는 ▲도시재생 및 주거환경 개선(18.5%) ▲도시·교통 인프라 구축(17.2%) ▲노인·장애인 등에 대한 복지시책 강화(14.2%) ▲일자리 지원정책(11.7%) ▲교육·문화부문 투자확대(11.7%) ▲공원·녹지공간 확대(10.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김우영 구청장은 “민선6기 전반적 구정운영에 대한 구민 만족도가 민선5기 대비 큰폭으로 상승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민선6기가 실질적으로 마무리되는 시점에서 이번 구민 만족도 조사결과를 통해 조사된 주민의견을 적극 반영, 주민요구에 부응하는 정책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