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당-바른정당, 통합 가시화 되나?... 한국당 통추위 의원 선정
한국당-바른정당, 통합 가시화 되나?... 한국당 통추위 의원 선정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7.10.1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자유한국당이 13일 보수대통합 추진위원회(이하 통추위)에 참여할 위원을 선정하며 바른정당과의 통합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서 홍준표 대표가 바른정당의 전당대회(11월13일) 전까지 형식의 구애 없이 보수대통합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힌 만큼 통추위는 보수 통합에 더욱 고삐를 조일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아직 바른정당은 자강파 위주로 꾸려져 있을 뿐만 아니라 자강파인 유승민 의원이 당 대표 선출에 유력한 만큼 통추위 구성에 적잖은 갈등이 예상된다.

한편 한국당은 통추위에 참여할 위원으로 이철우 최고위원과, 홍문표 사무총장, 김성태 의원 등 3명을 선정했다.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간담회실에서 진행된 보수대통합 추진 자유한국당+바른정당 3선 의원 모임에서 황영철(왼쪽) 바른정당 의원과 유재중 자유한국당 의원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한국당과 바른정당 3선 의원들은 보수통합을 추진하기 위한 두 차례의 모임을 갖고 통추위 구성을 논의한 바 있다.

지난 11일 김영우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일단 바른정당 지도부에 정식으로 실무적인 대통합 추진단을 구성할 것을 안건으로 제안할 계획"이라고 밝힌바 있다.

바른정당의 한 관계자는 "김 최고위원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지도부가 자강파에 속하기 때문에 최고위원회의 등을 거쳐 통추위 논의를 공식화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최근 당 회의가 열리지 않고 있는 것도 이런 이유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한국당이 통추위 위원을 선정한 만큼 바른정당 당내 통합파 의원들의 통추위 논의 목소리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