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메소드’ 윤승아, "오승훈 씨 눈빛에 설레" 솔직한 심경 털어놔
‘메소드’ 윤승아, "오승훈 씨 눈빛에 설레" 솔직한 심경 털어놔
  • 이병우 기자
  • 승인 2017.10.23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승아가 두 남자에게 질투가 났었다고 고백해 화제다.

‘메소드’ 윤승아와 오승훈, 방은진 감독은 23일 오후 영화 ‘메소드’의 V라이브 생중계에 출연했다.

이날 진행자는 “촬영 당시 가장 힘들었던 순간은 무엇이었냐?”라고 물었다.

오승훈은 “재하가 영우를 보고 마음이 흔들려야 했는데, 직접적으로 유혹을 하는 것이 아닌 그냥 영우 자체에서 매력을 느끼게 해야 했다. 그 과정이 어려웠다”고 전했다.

<사진= 브이라이브 캡처>

이에 윤승아는 “실제로 두 남자의 사랑을 보면서 질투가 나서 모니터 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녀는 “저도 오승훈 씨의 눈빛에 설레더라. 보면서 정말 재하가 마음을 뺏길 수도 있겠다 싶은 마음이 들어서 질투가 났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한편 '메소드'는 무대를 위해 자신을 버리는 메소드 배우 재하(박성웅)와 연기를 위해 자신을 던지는 아이돌스타 영우(오승훈)가 최고의 무대를 위해 서로에게 빠져들면서 시작된 스캔들을 그린 작품이다. 11월 2일 개봉예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