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황금빛 내인생' 박시후, "키스 백 번도 할 수 있다. 잘 수도 있어" 신혜선에 막말해
'황금빛 내인생' 박시후, "키스 백 번도 할 수 있다. 잘 수도 있어" 신혜선에 막말해
  • 이병우 기자
  • 승인 2017.11.04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황금빛 내인생' 박시후가 신혜선에게 서슴없이 막말을 해 화제가 되었다.

4일 오후 방송된 KBS2 '황금빛 내인생'에서는 최도경(박시후 분)이 서지안(신혜선 분)에게 "키스 백 번도 할 수 있다. 잘 수도 있다. 이미 내 여동생이 아닌데 뭔들 못하겠냐. 근데 딱 그것뿐이다"라는 폭언을 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도경은 서지안에게 키스한 이후 그녀를 향한 마음을 인정했다. 

서지안은 "선심 쓰는 것처럼, 불쌍한 애 동정하는 것처럼 그런 식으로 말하면 안되는 것 아니냐. 비겁하다. 그냥 나한테 마음 있어서 그런다고 해라. 그 정도도 못하냐. 지금까지 지내온 것이 있는데 그렇게 억지로 모욕적으로 그럴 것까진 없다"며 돌직구를 날렸다.

<사진=KBS 방송 캡처>

이에 최도경은 "너한테 마음이 쓰인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그거 밝혀서 뭐하게. 내가 너한테 뭘 해줄 수 있는데, 넌 나한테 뭘 바라는데. 왜 그런 눈으로 날 보냐. 너가 뭔데. 너한테 키스해서? 근데 뭐, 백 번도 할 수 있다. 잘 수도 있다. 이미 내 여동생이 아닌데 뭔들 못하겟냐. 근데 딱 그것 뿐이다. 내가 아무리 널 좋아해도"라고 말했다.

서지안은 충격을 받고 "오빠가 지금 그렇게 말을 하면"이라며 상처 받은 마음을 드러냈지만, 최도경은 "나는 장소라하고 결혼할 것이다. 내가 너한테 해줄 수 있는 것은 너희 부모님, 경찰서 가게 안해주는 것이다"라고 차갑게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