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제주 돌아다니며 동자석 130여개 훔친 일당 덜미
제주 돌아다니며 동자석 130여개 훔친 일당 덜미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7.11.14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제주 전역을 돌며 묘지에 세워진 동자석 130여개를 훔친 일당이 덜미를 잡혔다.

제주지방경찰청은 특수절도 혐의로 A(41)씨 등 3명을 검거해 구속하고, 장물운반 및 장물취득 혐의로 골동품업자 E(62)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3명은 지난해 2월경부터 올해 9월까지 제주 도내 전역에서 총 36회에 걸쳐 시가 1억9000만원 상당의 묘지 동자석 총 131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제주 전역을 돌며 묘지에 세워진 동자석을 130여기를 훔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묘지에서 도난당한 동자석 모습. (사진=서귀포경찰서 제공)

조사 결과 이들은 지난해 7월25일 제주시 구좌읍 덕천리에 있는 의녀반수 김만덕의 아버지 묘지에서 동자석 3쌍 6기 등 제주지역에서 총 23회, 동자석 등 총 69점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또 한 달 뒤인 8월에는 서귀포시 성산읍에 있는 한 문중묘지에서 동자석 4기 등 일대를 돌며 총 11회에 걸쳐 동자석 등 62점을 추가로 빼돌렸다.

훔친 동자석임을 알고 있던 D(61)씨는 골동품업자 E씨 등 3명에게 여러 차례에 걸쳐 이를 운반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구속된 A씨 등 3명은 도내 장의업체에서 함께 일했던 사이로 묘지에 세워진 동자석이 관리가 소홀하다는 점을 노려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이 같은 범행은 지난달 도내 모 장례식장에서 도난당한 동자석이 발견되면서 매입경로를 역추적에 나선 제주 동부서와 서귀포서의 수사망에 덜미가 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동자석 도난방지를 위해 평소 사진 촬영을 해 두고, 피해 발생 시 신속히 신고하는 등 관리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