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경환 원유철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 ‘검찰 줄소환’
최경환 원유철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 ‘검찰 줄소환’
  • 박귀성 기자
  • 승인 2017.11.18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환 원유철 이우현 외에도 ‘자유당 궤멸?’

[한강타임즈 = 박귀성 기자] 친박 핵심 최경환 원유철 의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이유현 의원 등이 검찰 수사대상에 오르고 검찰이 다음주 최경환 의원을 소환할 예정으로 알려진 가운데 검찰 수사는 이제 다음주 20일 월요일에 전병헌 전 정무수석을 소환하는 것으로 시작해서 야권으로도 향하고 있다.

친박계 핵심 최경환 의원을 비롯해, 원유철 이우현 의원도 잇달아 수사 선상에 오르며 정치권이 긴장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강원랜드 인사청탁과 국정원 특활비 불법수수 등 이런저런 구설에 오르면서 자유한국당 내에선 ‘보수의 궤멸’이라는 발언까지 튀어나온 상황이다.

친박계 핵심 최경환 의원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사 과정에서 거론됐다. 국정원 돈을 1억이나 받아 먹었다는 거다.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경제부총리이자 기획재정부 장관이었던 최경환 의원에게 돈을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르면 다음 주 최경환 의원을 소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경환 의원이 검찰 소환을 코앞에 두고 원유철 의원은 압수수색을 당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 가운데 적지 않은 수가 검찰의 수사대상에 오르면서 일각에선 '자유한국당의 궤멸'이라는 소리도 터져 나왔다.

최경환 의원은 “국정원 돈을 받았다는 게 사실이라면 동대구역에서 할복하겠다!”고 펄펄 뛰었다. ‘할복’이란 표현까지 써가며 강하게 부인했지만, ‘강한 부정은 강한 긍정’이라는 말이 있듯 검찰의 수사망은 점점 좁아지고 있다.

같은 당 5선 중진 원유철 의원은 이미 지역구 사무실까지 압수수색을 받았는데, 지역 사업가들에게서 불법 정치자금을 건네받았다는 의혹 때문이다. 친박계 좌장 서청원 의원의 측근인 이우현의원도 한 인테리어 업체 대표의 돈 수천만 원이 건너갔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일단 이들 의원들에 대한 혐의를 뒷받침할만한 진술이나 정황을 확보한만큼 이들 의원들에 대한 조사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살아있는 권력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마저 검찰 포토라인에 서게 되면서, 이들 야권 의원들에 대한 검찰 수사도 더욱 매섭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정치권에도 흘러들어 갔다는 소문까지 돌면서 여의도 정치권이 칼바람에 잔뜩 움츠리고 있다.

5선인 자유한국당 원유철(55·평택갑) 의원이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른 것과 관련해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둔 지역 정가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평택지역 시민단체와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등은 “내년 지방선거에 중요 변수가 생겼다"는 반응인 반면, 자유한국당은 "아직은 검찰 수사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한 입장이다.

검찰이 지난 15일 원유철 의원 지역구 사무실과 회계담당자 주거지를 압수수색 하면서 원유철 의원을 공식수사 선상에 올렸다. 원유철 의원은 평택지역 업체로부터 수억 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원유철 의원도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펄펄 뛰었다. 원유철 의원은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5선하는 동안 어떠한 불법정치자금을 수수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 원유철 의원은 평택갑 지역구에서 내리 5선에 당선된 중진 의원으로 평택에선 정치적 영향력이 가장 큰 인물로 꼽힌다.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금품 수수 혐의로 16일 사의를 표명하면서 여의도는 대대적인 사정 한파가 몰아치는 것 아니냐며 잔뜩 움크리는 분위기다. 특히 최근 박근혜 정부에서 여권 핵심이었던 자유한국당 친박계는 검찰 수사 소식이 연이어 흘러나오는데 대해 당혹스러워 하고 있다. 지난 17일엔 자유한국당내 최고위원회의에서 류여해 최고위원이 “보수를 궤멸시키려는 게 아니냐”는 발언을 쏟아내기도 했다. 

검찰은 친박계 좌장인 최경환 의원이 지난 정부에서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재직하며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 1억 원을 받은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5선 중진인 원유철 의원도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15일 원유철 의원의 경기 평택시 지역구 사무실과 회계 담당자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이우현 의원도 유명 인테리어 업체 대표로부터 7000만 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우현 의원을 조만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중소기업진흥공단에 채용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은 지난 8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수원지방법원 안양지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했다. 이미 재판이 진행 중인 사건도 있다는 거다.

비록 해당 의원들은 강력 반발하고 있지만 여론의 반응은 ‘아니 땐 굴뚝에서 연기나겠느냐’는 거다. 최경환 의원은 측근에게 ”지금 보도되는 것과 같이 국정원에서 돈을 받은 사실이 없다. 만약 사실이라면 동대구역 앞에서 할복 자살하겠다”고 강하게 부정했다.

최경환 의원측 관계자는 “정작 검찰에서는 소환 통보도 없는데 자꾸 외부에서 이런 수사진행 상황이 흘러나오니까 당혹스러워 한다”고 전했다. 원유철 의원도 보도자료를 내고 “5선 의원을 하는 동안 어떤 불법 정치 자금을 수수한 적이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이우현 의원 측은 “자녀 결혼자금 때문에 빌렸다가 곧바로 갚았다. 증빙 자료도 있다”고 해명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들 외에도 수 명의 의원들이 검찰에 사정라인에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거나 재판 진행 중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은 지난달 16일 국정감사에서 강원랜드 채용 비리 사건과 관련해 한선교ㆍ권성동ㆍ염동열ㆍ김기선ㆍ김한표 한국당 의원이 청탁 명단에 포함됐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문무일 검찰총장은 지난달 27일 국정감사에서 “춘천지검에서 관련 내용에 대해 자료를 수집하고 조사를 하고 있다”며 “춘천지검이 감당할 수 없는 상태가 되면 또 별도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원랜드 취업 청탁 수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이같은 분위기와 관련해 친박계의 한 의원은 “전병헌 수석이 물러나는 날에 맞춰서 최경환·원유철 의원에 대한 수사 소식이 터져 나온 것이 과연 우연이겠냐”며 “검찰이 청와대 정무수석을 끌어내리며 (정치권 사정에 대한) 의지를 보였으니 앞으로 우리 쪽에 대해서 얼마나 가혹하게 칼날을 휘두르겠나 걱정”이라고 깊은 우려를 토로했다.

자유한국당은 강한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를 꾸리는 등 맞대응 나서고 있지만 뾰족한 대응수단이 없어 고심 중이다. 지난 17일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우택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정치보복이 점점 노골화되고, 검찰발 사정 칼날이 무섭게 휘둘러지고 있다”며 “오직 전임·전전임 정권에 대해서만 표적수사를 진행한다면 그 의도를 의심받을 수 밖에 없다. 역사는 돌고 돈다는 경고의 말씀을 이 정부에도 드린다”고 말했다.

류여해 최고위원도 ”자고 일어나면 신문 보기가 요즘 너무 불안하다. 어제도 오늘도 우리 동지가 한명씩 사라지고 있는 게 눈에 보인다“며 ”전병헌 전 수석 사의가 피비린내 나는 정치보복 신호가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회의에서는 이에 대한 대응 방안이 나오지는 않았다.

장제원 대변인은 ”청와대와 검찰 등이 고급 정보를 쥐고 흔드는데 대응할 수단이 없다“며 ”국민들을 상대로 ‘정치보복’이라는 여론전을 적극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