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관악구, 모바일 앱 통해 측량기준점 관리
관악구, 모바일 앱 통해 측량기준점 관리
  • 김영준 기자
  • 승인 2017.11.27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관악구(구청장 유종필)는 전국 최초로 모바일 앱을 활용해 언제 어디서든 실시간으로 측량기준점을 조사·관리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구축했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구는 서울시 모바일 앱 ‘스마트서울맵’과 연계해 서울형 지도태깅에 구가 관리하는 측량기준점 1702점의 위치, 종류, 점 번호, 좌표, 사진 정보 등을 등록했다.

서울시 공간정보 플랫폼 내 데이터를 구축함으로써 별도의 비용을 들이지 않고 사용자에게 측량기준점에 대한 위치정보를 지도형태로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번 데이터 구축으로 스마트폰을 활용해 언제 어디서나 측량기준점의 망실유무를 확인할 수 있어 사용자 중심의 조사‧관리가 가능해졌다는 점이 가장 큰 성과다.

구 관계자는 “지적측량업무수행 및 출장 시 스마트폰을 활용해 언제 어디서나 측량기준점을 실시간으로 조사·관리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토지경계에 관한 분쟁을 사전에 방지하고 토지소유자의 재산권 보호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