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원세훈, 200만달러 유용 정황 포착...특활비 수사 MB정부로 확대?
원세훈, 200만달러 유용 정황 포착...특활비 수사 MB정부로 확대?
  • 김재태 기자
  • 승인 2017.11.30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박근혜 정부 시절 뿐만 아니라 이명박 정부 시절에도 이 돈이 부적절하게 사용된 정황을 포착하고 본격 수사에 나섰다.

 2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이날 오전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수감 생활을 하고 있는 서울구치소 구치감과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등 여러 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현직 시절 해외 공작비 명목으로 미국에 보낸 자금 중 일부를 개인적으로 횡령한 혐의를 포착,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이날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원 전 원장이 개인적으로 빼돌린 자금은 200만 달러(약20억원) 규모이고 시점은 2011~2012년께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 특수활동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인사를 수사 선상에 올린 것은 원 전 원장이 처음이다.

 검찰은 관련 자료가 확보되는 대로 조만간 원 전 원장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해외 활동비 명목으로 (특활비가) 나갔는데 개인이 유용한 것인지 등은 좀 더 들여다 볼 것"이라며 "원 전 원장이 수감 생활을 오랫동안 한 만큼 관련 메모 등 증거자료 확보 차원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정원 특활비 유용 의혹과 관련해 검찰은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장 3인방'을 전원 수사 중이다. 이중 남재준·이병기 전 원장은 구속수사를 벌이고 있고, 이병호 전 원장은 불구속 상태로 수사 중이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 시절 빼돌려진 특활비 규모를 70억원으로 보고 있으며, 이중 40억원은 청와대에 상납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나머지 돈 30억원 가운데 일부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건네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최 의원은 내달 5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검찰 관계자는 "국정원 예산은 특활비가 아닌게 별로 없다"며 "(원 전 원장의) 특활비 유용 의혹을 포함해서 전반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