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검찰, 우병우 재소환 방침.. 다섯 번째 출석 유력
검찰, 우병우 재소환 방침.. 다섯 번째 출석 유력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7.12.07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검찰이 국가정보원의 불법 사찰을 지시한 의혹에 휩싸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최윤수 전 국가정보원 2차장에 대한 재소환 방침을 굳혔다.

다만 이번 소환은 앞서 여러 차례 소환조사가 이뤄졌다는 점을 감안해 비공개로 할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 관계자는 7일 기자들과 만나 "우 전 수석 소환 여부와 구체적 일정은 확인해 주기 어렵다"고 말한 뒤 "2~3번째 조사를 할 때는 특별한 경우 아니면 공개를 안 하고 있다는 점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이는 사실상 우 전 수석에 대해 다시 소환해 조사하겠다는 방침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우 전 수석이 다시 소환되면 총 5번의 검찰 출석을 기록한다.

우 전 수석은 지난달 29일 검찰에 출석해 최 전 2차장, 추명호 전 국정원 국익전략국장 등과 공모해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 등에 대해 불법 사찰하고 비선보고에 관여한 혐의 조사를 받았다.

그러나 검찰은 우 전 수석의 각종 의혹에 대한 자료 확보 등이 미흡한 상태에서 조사가 진행됐기 때문에 재조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비슷한 시점 우 전 수석이 과학기술계 '블랙리스트' 집행 등에 관여한 혐의, 진보 성향 교육감 뒷조사와 관련된 물증을 확보했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을 다시 불러 과학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 여부와 교육감들에 대한 사찰을 지시한 사실이 있는지에 대해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