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10년지기 여성 생매장.. 새로운 범행 이유 드러나 ‘남편과 성관계 지시 들킬까봐 살해’
10년지기 여성 생매장.. 새로운 범행 이유 드러나 ‘남편과 성관계 지시 들킬까봐 살해’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7.12.0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10년지기 여성을 생매장해 살해한 혐의를 받는 50대 여성과 아들의 새로운 범행 이유가 드러났다.

당초 이 여성은 자신에게 절도죄를 뒤집어쓰게 한 피해 여성에게 앙심을 품고 범행했다고 진술했으나, 사실은 이혼할 빌미를 만들기 위해 피해 여성에게 자신의 남편과 성관계를 갖도록 지시한 일이 주변인들에게 퍼질 것을 우려해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7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이모(55·여)씨와 그의 아들 박모(25)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은 지난 7월14일 오후 2시25분께 강원 철원군 소재 이씨의 남편 박모(62)씨 집에서 900여m 떨어진 한 텃밭에 수면제를 먹고 잠든 A(49·여)씨를 생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는 지난해 5월 별거 중이던 남편 박씨와 이혼할 빌미를 만들고자 A씨를 철원 박씨의 집으로 데려가 성관계를 갖도록 지시한 사실이 소문 날 것을 우려해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된 A씨의 동거남(52)은 올해 6월 이씨를 찾아가 "왜 그런 일을 시키느냐"라며 따졌고, 이에 이씨는 자신의 지인 모임에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질 것을 막기 위해 범행을 계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적장애 진단을 받은 적은 없으나 지적 수준이 다소 떨어진다는 유족들의 진술이 있었다.

살해 및 사체유기 공범으로 구속된 아들 박씨는 범행 1주일 전부터 어머니 이씨와 범행을 공모하고, 남편 박씨는 범행 당일 철원으로 찾아온 이씨가 "A씨가 당신과 성관계한 일을 주변에 소문내고 있다. 지금 수면제를 먹여 데려왔으니 살해하자"라고 설득하자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남편 박씨는 지난달 28일 경찰의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자 이에 목을 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필자소개
김영호 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