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한銀, ‘2017년 전자문서 대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수상
신한銀, ‘2017년 전자문서 대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수상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7.12.07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신한은행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는 ‘2017년 전자문서 대상’에서 혁신적인 전자문서 비즈니스 도입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7일 밝혔다.

신한은행에 따르면 ‘디지털 창구’는 올해 3월 전 영업점에 적용돼 예금, 대출, 환전, 인터넷뱅킹 등 약 140여 종류의 고객 신청업무 처리가 가능하며 해당 서비스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지난달 기준으로 일 평균 7만5000여건의 전자문서를 사용 중이며, 평균 사용률은 60%에 달해 은행 전체적으로 종이문서보다 전자문서를 더 많이 사용하고 있다.

신한은행에서 전자문서를 이용한 고객은 ‘간편서식’과 ‘모아쓰기’를 통한 간편하고 빠른 업무처리를 만족스럽게 생각했으며, 재 방문 시에도 전자문서 사용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S-TB(Shinhan-Tablet Branch)’는 영업점이 아닌 외부에서 ‘태블릿 PC’ 하나로 고객과 상담 및 섭외관리 그리고 상품 신규까지 전과정에 걸쳐 전자문서를 활용한 플랫폼이다.

특히 전자문서를 통해 외부에서도 급여계좌, 인터넷 뱅킹, 체크카드, 적금 등의 신규 및 대출상담이 현장에서 가능해 신한은행 ODS(Out Door Sales) 사업의 핵심사항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전자문서를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 중이며 활용률 증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전자문서를 활용해 고객 상담에서 업무처리에 이르기까지 전 단계 디지털화를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