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MBC 이용마 기자 눈물의 복직 환영식
MBC 이용마 기자 눈물의 복직 환영식
  • 박귀성 기자
  • 승인 2017.12.12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마 기자 휠체어 타고 복직 행사 참여

[한강타임즈 = 박귀성 기자] MBC 사측 해고조치와 암투병 등 겹으로 고통을 받으며 삶을 위한 사투를 벌여왔던 이용마 기자가 눈물의 복직 환영식이 화제가 됐다. MBC에는 이용마 기자가 돌아왔지만, 본인은 많이 아프다.

이용마 기자는 해직과 암투병으로 이중으로 사투를 벌여왔다. MBC 이용마 기자는 11일 최승호 신임 사장과 동료 방송노동자들의 도움을 받으며 서울 상암동 본사로 다시 출근했다.

이용마 기자는 지난 2012년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해고됐다. 이용마 기자를 비롯한 최근 최승호 신임 사장의 취임으로 복직이 결정된 정영하 , 강지웅, 박성호 , 박성제 씨가 해고 5년여만인 이날 다시 그리던 직장으로 출근했다.

이용마 MBC 해직기자가 11일 오전 동료 방송노동자들의 환영을 받으며 5년만에 출근을 하고 있다. 이용마 기자는 이날 MBC의 모든 프로그램에 촛불시민들의 목소리를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11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 로비에서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MBC노조) 주최로 열린 환영 행사에서 이용마 기자 등은 노조원들의 뜨거운 환영 속에 사원증을 다시 목에 걸고 복직 소감을 밝혔다. 이용마 기자뿐만 아니라 최승호 사장 또한 해직 노동자였다.

앞서 지난 8일 MBC ‘해직 PD’에서 경영진으로 복귀한 최승호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그간 MBC가 받은 탄압은 세계 언론 사상 유례가 없을 정도로 강고했지만, 우리는 끝까지 저항했고 모두의 힘을 합쳐서 이 순간을 만들어냈다”면서 “이제 MBC가 대한민국 대표 공영방송으로 우뚝 설 수 있게 만드는 일만 남았다”고 강조했다.

암 투병 중이어서 휠체어를 타고 행사장에 온 이용마 기자를 바라보던 방송노동자들은 눈시울을 붉혔다. 이용마 기자는 “오늘 이 자리에 우리가 서게 된 건 작년 엄동설한을 무릅쓰고 나와줬던 촛불 시민들의 위대한 항쟁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용마 기자도 눈시울을 붉혔다.

이용마 MBC 기자는 이날 “2012년 3월에 해고되던 그날 이후로 단 한 번도 오늘이 올 것을 의심해 본 적이 없었다”면서 “왜냐하면 우리는 정정당당한 싸움을 했고, 정의를 대변하는 정당한 싸움이었기에 단 한 번도 오늘이 올 것을 의심하지 않았지만, 막상 현실이 되니 다시는 깨고 싶지 않은 꿈을 꾸는 듯하다”고 벅찬 소감을 밝혔다.

이용마 기자는 “오늘 이 자리를 있게 해 주신 촛불시민들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며 “MBC 모든 프로그램에 촛불시민들의 목소리가 담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용마 기자의 이 말은 향후에도 MBC가 촛불 시민들이 원하는 공정방송, 공영방송의 사명을 잊지 말자는 의미로 해석된다.

MBC는 지난 2012년 공정방송을 요구하며 170일간의 파업을 주도한 것을 문제 삼아 당시 MBC노조의 정영하 위원장, 강지웅 사무처장, 이용마 홍보국장, 박성호 MBC 기자협회장, 노조위원장 출신인 박성제 기자와 최승호 사장(당시 MBC PD)을 해고했다.
 
이후 MBC노조는 MBC를 상대로 해직자 6인의 해고 무효 확인 소송을 제기해 1심과 2심에서 모두 승소하는 등 힘겨운 법정다툼을 벌이면서 투쟁에 돌입했고 이용마 기자는 암을 치료하기 위해 시골로 요양생활에 돌입했다. 이용마 기자 얼굴과 외모는 암과의 사투로 인해 몹시 수척해졌다. 그러나 최승호 MBC 신임 사장이 지난 8일 MBC노조와 해직자 6명 전원 복직에 합의하면서 5년 9개월에 달하는 MBC 갈등의 역사는 마침내 종지부를 찍게 됐다. 이용마 기자가 이날 복직의 감격을 맛볼 수 있게된 과정이다.

이들 복직 방송노동자 이용마 기자 등은 지난 2012년 MBC의 170일 파업 이후 ‘사내 질서를 어지럽히고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해고됐가 이날 이용마 기자 등 MBC 해직 언론인 6명이 돌아온 것은 어쩌면 방송의 정상 공영화의 실현으로 해석된다.

복직 방송노동자 출근 현장을 보면 MBC 동료들은 11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앞에 모여 이용마 기자 등 해직 언론인 6인의 복직을 뜨겁게 환영했다. MBC 후배들은 돌아온 선배들의 목에 사원증을 걸어주며 박수와 함성을 보냈다.

최근 SNS에서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을 내비친 우리시대 참정치인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이 자신의 트위터에 해직 5년만에 MBC로 복직한 이용마 기자의 첫 출근 축하인사와 함께 빠른 쾌유를 비는 글을 남겼다.

정청래 전 의원은 11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이용마 기자의 MBC복직을 환영하고 축하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이용마 기자가 취재 수첩을 들고 열심히 뛰는 모습, 마이크를 잡고 리포트하는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며 ‘빠른 쾌유를 두손 모아 빕니다’라는 글을 올려 이용마 기자의 복직을 축하했다.
이용마 기자는 지난 2012년 초 전국언론노동조합 MBC 본부 홍보국 홍보국장으로 활동하다 회사 질서를 문란하게 했다는 이유로 2012년 3월 5일에 해직됐다. MBC는 지난 2012년 파업 과정에서 해직된 이용마 기자를 포함한 노조원6명은 이달 8일 복직 처분을 받았다. 이용마 기자는 복막암으로 투병 중인 가운데 휠체어 출근을 감행 주변의 안타까움과 함께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이용마 기자의 눈물의 복직이었다. 12일 오전 현재 SNS와 인터넷상에는 이용마 기자의 쾌유를 기원하는 글이 쏟아지고 있다. 이용마 기자의 향후 병세 호전에 범국민적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