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가장 입사하고 싶은 기업
삼성전자-한전-대한항공 꼽아
가장 입사하고 싶은 기업
삼성전자-한전-대한항공 꼽아
  • 김재태기자
  • 승인 2006.10.26 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하반기 구직자들이 가장 입사하고 싶어 하는 기업은 삼성전자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www.career.co.kr)가 신입 구직자 5,663명을 대상으로 매출액 기준 상위 100대 기업에 대한 취업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 1위로 삼성전자(23.4%)가 꼽혔다.

다음으로 △한국전력공사(9.7%) △대한항공(5.0%) △포스코(4.9%) △SK텔레콤(4.1%) △CJ(4.0%) △현대자동차(3.5%) △한국도로공사(3.3%) △KT&G(2.8%) △SK(2.0%) 등의 순이었다.

이외 △KT(1.7%) △국민은행(1.7%) △LG전자(1.5%) △아시아나항공(1.4%) △삼성SDI(1.3%) △삼성물산(1.1%) △현대중공업(1.1%) △대림산업(1.1%) △한국가스공사(1.0%) △두산(1.0%)이 상위권에 올랐으며, IT업종과 공기업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삼성전자(43.3%)와 대한항공(32.8%), 현대자동차(34.5%) 등은 ‘연봉’에 대한 항목이 높은 수치를 얻었으며, 포스코(34.6%), SK텔레콤(29.8%), CJ(31.9%) 등은 ‘기업이미지’에 후한 점수가 매겨졌다. 반면, 한국전력공사는 ‘고용의 안정성’(31.9%)이 높게 나타나 공기업의 인기요인을 실감케 했다.

남성과 여성 모두 취업선호도 1순위로 삼성전자를 꼽았지만, 남성은 △한국전력공사(11.2%) △포스코(5,5%) △현대자동차(5.0%) △한국도로공사(3.7%)순으로 선호도가 높게 나타났다. 여성은 △대한항공(7.9%) △CJ(6.6%) △한국전력공사(6.4%) △SK텔레콤(5,6%)으로 여성의 채용비율이 높고 비교적 복리후생이 잘 갖춰진 기업을 선호했다.

학력별 역시 1위는 모두 ‘삼성전자’가 차지했으나 그 외 순위에서는 선호도 차이를 보였다. 고졸구직자의 경우 △SK텔레콤(5.1%) △현대자동차(4.9%) △한국전력공사(4.3%) △포스코(3.2%)순으로 인기가 높았다. 대졸구직자는 △한국전력공사(10.4%) △대한항공(5.4%) △포스코(5.0%) △CJ(4.1%)순이었고, 대학원졸 구직자는 △한국전력공사(10.9%) △포스코(7.3%) △CJ(5.8%) △SK텔레콤(5.6%)이었다.

전공별로는 교육계열과 인문계열에서 ‘대한항공’이 10.3%와 8.0%를 차지해 선호도가 높았고, 예체능계열에서는 SK텔레콤이 7.1%로 높은 인기를 얻고 있었다.

취업선호기업의 정보를 얻는 경로로는 ‘TV나 신문 등 미디어에 실린 기사자료’가 35.6%로 가장 많았다. ‘매체광고’는 25.2%로 뒤를 이었으며, ‘기업 홈페이지 방문’ 20.2%, ‘주위 사람들의 평판’ 16.3% 순이었다. 기타 의견으로는 ‘취업박람회나 설명회’, ‘취업 커뮤니티’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