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새해 첫 슈퍼문, 내년 1월1일 뜰 전망
새해 첫 슈퍼문, 내년 1월1일 뜰 전망
  • 김진아 기자
  • 승인 2017.12.29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다가오는 새해 첫 슈퍼문은 내년 1월1일에 뜰 전망이다.

 CNN에 따르면 미국항공우주국(NASA·나사)은 28일(현지시간) 내년 첫 슈퍼문은 1월1일에 뜰 것이라고 밝혔다. 나사는 이 슈퍼문에 '늑대달(a wolf moon)'이라는 애칭을 붙였다. 슈퍼문은 일반적인 보름달보다 14% 더 크고, 30% 더 밝다.

 나사는 이어 내년 1월31일에 또 다른 슈퍼문이 뜰 것이라고 전했다. 이 슈퍼문은 "푸른 슈퍼문"이라고 불린다. 그러나 이때는 월식이 진행되기 때문에 다른 슈퍼문처럼 밝지는 않을 것이라고 나사는 전했다. 나사는 "희미하고 붉은 빛을 낼 수 있다"고 했다.

 나사는 새해 슈퍼문을 북아메리카 서부에서 태평양을 거쳐 동아시아까지 다양한 곳에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