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정원 특활비’ 수사 朴 넘어 MB 정조준.. 김백준·김희중 등 측근 수사 MB 겨냥 관측
‘국정원 특활비’ 수사 朴 넘어 MB 정조준.. 김백준·김희중 등 측근 수사 MB 겨냥 관측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8.01.12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검찰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뇌물 사건 수사가 박근혜 정부를 넘어 이명박 정부로 까지 확대하고 있다.

1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이날 오전 이명박 전 대통령 '집사'로 불렸던 김백준(78)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김진모(52)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김희중(50) 전 청와대 1부속실장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 사건 수사가 초기 단계라는 점 등을 이유로 이들 이명박 정부 청와대 인사에게 전달된 국정원 특수활동비 성격 및 규모 등 혐의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법원종합청사 인근 특검 사무실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법원종합청사 인근 특검 사무실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다만 검찰은 원 전 원장의 국정원 자금 사적 사용 혐의 등 수사 과정에서 이들 인사에게 자금이 전달된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 전 원장은 2011~2012년 해외 공작비 등 명목으로 200만 달러(약 20억원)를 빼돌린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날 확보한 압수물 분석 및 관련자 조사를 통해 건네진 자금의 성격 및 배경 등을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전 정부 인사가 추가로 나올 가능성도 점쳐진다.

일각에서는 특수활동비의 '출발지'로 의심 받고 있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의 관계 등을 고려할 때 이 사건 수사가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직접 겨냥할 수도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실제 앞서 진행된 검찰의 박근혜 정부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 역시 이와 비슷한 전개를 보였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특수활동비 40억 수수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이 특수활동비를 별도로 받아 쓴 혐의를 포착한 바 있다.

아울러 당시 국정원장들이 박 전 대통령 이 외에 조윤선·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에게 활동비 명목으로 매달 500만원씩을 전달한 정황 등도 추가로 나왔다.

압수수색 대상에 오른 이들이 이 전 대통령 최측근이라는 점 역시 박근혜 정부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과 닮은꼴이라는 평가다.

특히 김 전 총무기획관이 이 전 대통령의 '금고지기'로 불리고 김 전 실장이 1997년부터 이 전 대통령을 가까이서 보좌하면서 '문고리 권력'으로 거론됐던 만큼 이 사건에서 이 전 대통령이 자유로울 수 없을 거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에 대해 검찰은 신중한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초기인 현 단계에서 상세한 혐의 내용이나 수사과정을 확인해 주기 어렵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