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자친구 어머니 살해한 40대 항소심 징역20년
여자친구 어머니 살해한 40대 항소심 징역20년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8.01.18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헤어짐을 요구한 여자친구의 어머니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가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제1형사부(부장판사 노경필)는 18일 살인과 시신유기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20년과 전자장치 부착 10년·신상정보 공개 5년을 선고받은 이모(43) 씨와 검사의 항소를 기각했다.

이씨는 지난해 6월6일 오전 2시께 광주 북구의 한 아파트 A(당시 82·여) 씨의 집에서 A씨를 살해하고, 아파트 창고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이씨는 A씨의 딸(여자친구)과 교제하며 이 아파트를 자주 방문한 바 있으며, 여자친구와는 범행 한달 여 전 결별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당시 헤어진 여자친구를 만나기 위해 아파트에 몰래 들어갔지만 인기척에 놀라 잠에서 깬 A씨가 소리를 지르자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해자 가족들로부터 용서받지 못한 사실, 반성하고 있는 점, 우발적 요소도 있는 점 등 모든 사정을 고려해 볼 때 원심의 형이 너무 많거나 적지 않다"며 이씨와 검사의 항소를 모두 받아들이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