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재인 대통령 , 3300여자 분량 원고 '국민' 총 36회 등장
문재인 대통령 , 3300여자 분량 원고 '국민' 총 36회 등장
  • 안병욱 기자
  • 승인 2018.01.31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국정운영 중심에 국민을 둬야한다

[한강타임즈]문재인 대통령이 각 정부 부처 장·차관 앞에서 유독 국민을 강조한 것은 거스르기 힘든 국민을 명분 삼아 부처간 불협화음을 잠재우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취임 후 첫 장·차관 워크숍을 열고 부처별 역점 정책과 업무수행 방식 등과 관련해 비교적 상세하게 주문했다.

 

안전·일자리·채용비리 등 주요 현안을 두루 언급한 가운데 일관성 있게 국민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워크숍은 새해 정부 업무 보고를 종합하면서 더 나은 국민들의 삶을 위해 정부가 해야 할 일을 공유하고 결의를 다지는 자리라고 할 수 있다"며 "온갖 어려움 속에서 대한민국을 이만큼 역동적으로 발전시켜온 주역은 다름 아닌 우리 국민으로 자랑스러운 국민들께 존경과 감사를 드려야 마땅하다"는 말로 운을 뗐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정책의 우선 순위부터 바로 잡아야 한다. 국민의 삶을 지키는 것을 정부의 최우선 역할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정부가 하는 모든 일의 시작임을 다시 한 번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정책은 수요자인 국민의 관점에서 추진돼야 한다. 정책 수요자가 외면하는 정책 공급자 중심의 사고는 국민이 주인인 나라에서 더이상 통용될 수 없다"며 "부처간 입장이 다르고, 국민들 간의 이해관계가 엇갈리는 정책의 경우 충분한 설득과 공감의 과정이 선행돼야 한다는 것을 각별히 명심하라"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혁신의 방향이 국민이어야 한다", "진심을 다해 국민과 소통해야 한다", "장·관 여러분이 다함께 바라봐야 할 대상은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이다" 등 모든 말 끝에 국민을 빼놓지 않았다.

 준비 해 온 3300여자 분량의 원고 속에 '국민'은 총 36회 등장했다. 국민의 삶 개선을 위해서는 모든 국정운영 중심에 국민을 둬야한다는 중심 메시지를 일관되게 강조했다.

이처럼 문 대통령이 국민을 강조한 것은 '국민이 체감하는 삶의 질 개선'을 올해 국정운영의 목표로 정한 것과 무관치 않다. 문 대통령이 "정책 수요자인 국민이 만족할 만한 정책을 내놓기 위해서는 공급자 중심의 사고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주문한 것도 이를 뒷받침 한다.

 아울러 문 대통령의 핵심 메시지는 부처 간 협업을 강조한 마지막 부분에 있다는  시각도 적지 않다. 문 대통령이 장·차관을 문재인 정부에 함께 올라탄 공동운명체라고 언급한 것은 국민만 바라보고 정책을 펴는 자신을 그대로 따라와 달라는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정부는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방침을 둘러싸고 부처간 이견이 여과없이 바깥에 노출되면서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와같은 실수를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 오직 국민만 바라봐야 한다는 일관된 방향성을 제시했다고도 할 수 있다.

 "오늘 워크숍이 각 부처를 이끄는 장·차관들 사이에 소통과 협업을 증진시키는 좋은 계기가 된다면 그보다 더 큰 보람이 없을 것"이라고 언급한 대목에서 문 대통령의 인식을 그대로 읽을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이외에도 "모두가 한 팀이라는 마음가짐으로 부처 간 칸막이를 없애고, 부처 간에 충분히 소통하고 협의하면서 일을 추진하는 자세를 가져주기 바란다"고  부처간 협업을 강조하기도 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