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현영 “레인보우 해체 후에도 멤버들과 데뷔 날짜 맞춰 1년에 한 번 여행 간다”
조현영 “레인보우 해체 후에도 멤버들과 데뷔 날짜 맞춰 1년에 한 번 여행 간다”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8.02.02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아이돌 그룹 멤버에서 연기자로서 변곡점에 선 조현영과 bnt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스타일난다, FRJ jeans, 토튬, 악세사리홀릭 등으로 구성된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 촬영에서는 작은 체구지만 탄탄한 몸매를 드러내며 글래머러스하고 몽환적인 무드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첫 번째 촬영에서는 레오파드 프린트와 레이스 디테일이 돋보이는 의상으로 조현영만의 유니크한 매력을 드러냈다. 이어진 촬영에서는 보디라인이 드러나는 원피스를 입고 액티브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마지막 촬영에서는 데님 재킷과 쇼츠로 스포티하고 건강한 무드를 자아냈다. 촬영이 끝나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최근 어떻게 지내고 있냐는 물음에 “솔로로 활동을 시작한 후로는 웹 드라마, 영화 등 연기 쪽으로 도전을 했어요. 최근에 뮤지컬에 도전을 하게 돼서 열심히 공연하고 있습니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가족 뮤지컬 ‘매직 어드벤처’ 올리비아 공주 역으로 출연하고 있는 그는 뮤지컬 연기에 대한 어려움에 대해서 “제가 하고 있는 뮤지컬이 애니메이션이 원작이에요. 극 중에서 12살 역할로 나와요. 처음 시작할 때 ‘내가 과연 이걸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많았었죠. 다 부족하다고 생각하긴 하지만 지금 특히 목이 다시 안 좋아져서 노래할 때 부담이 많이 돼요”라고 답했다.

뮤지컬 공연에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에 대해서는 “공연 첫날에 코피가 터진 거예요. 제가 무대 위에 쓰러져 있어야 됐던 상황이었는데 코피 때문에 그 장면을 놓쳐버렸죠. 놀란 나머지 헐레벌떡 슬라이딩하면서 무대에 들어갔는데 아마 관객분들도 아셨을 거예요. 지금 생각해도 그 당시가 가장 아찔했던 것 같아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웹드라마 ‘그녀의 심장소리를 들어’에서 주연을 맡은 그는 “제가 마네킹에서 인간으로 환생한 캐릭터를 맡게 돼 독특하고 새로웠어요. 또 안전과 관련된 공익적인 의미도 가지고 있던 드라마라 시청자분들께 그런 점을 전달할 수 있게 돼서 좋았어요. 사실 촬영 기간이 길지 않아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추운 날 고생한 만큼 잘 나와서 만족스러워요”라고 전하며 자신의 연기 점수에 대해서는 100점 만점에 30점이라며 앞으로 배워야 할 게 많다고 덧붙였다.

 

연기함에 있어 롤모델이 있냐는 질문에는 “김혜수 선배님. 카리스마가 넘치고 어떤 역할을 맡아도 그 캐릭터에 찰떡같이 어울리는 연기를 하시잖아요. 주변에서 성품도 너무 좋다는 이야기를 익히 들어서 저 또한 그런 사람이 되고 싶어요. 연기자로서뿐만 아니라 한 인격체로서 닮고 싶은 분이에요”라고 답했다.

뷰티쇼 ‘여우들의 은밀한 수다’ 첫 MC에 도전한 그는 “워낙 평소에도 뷰티에는 관심이 많아서 촬영하는 동안에도 수다 떠는 기분이었어요. 딱히 MC로서 뭔가를 해내야겠다는 생각보다는 같이 하는 언니들과 실제로 이야기하듯 대화하는 분위기였거든요. 촬영장 분위기도 그렇고 전체적으로 편안하게 진행됐던 것 같아요”라며 “실제로 효과를 봤던 뷰티 비결이라면 달팽이 크림이오. 확실히 건조함이 덜해지고 입소문이 타는 데는 이유가 있더라고요”라고 뷰티 비결을 밝혔다.

그룹 활동에서 홀로 서기를 한 그는 솔로 활동에 대한 어려움에 대해서 묻자 “일에 관한 것도 그렇고 당연히 알아야 될 것들에 대해서 모르고 살았다는 걸 깨달았어요. 과분한 보살핌 속에서 자라다 이제 막 세상 물정을 알게 된 사회 초년생이 된 것 같은 느낌이라고 할까요”라고 답했다.

레인보우 활동 시절이 그립지 않냐는 질문에는 “레인보우로 활동했었을 때가 힘들었지만 즐겁게 일을 했던 것 같아요. 언니들도 있었고 팬분들이 응원해주시고 힘줬던 게 생각이 나요. 그래서 요즘에도 저 혼자 유튜브에 레인보우를 검색해서 뮤직비디오도 보고 활동했었을 때 동영상도 보면서 혼자 추억하기도 해요. 확실히 혼자 활동하니까 함께 활동했을 때가 그립더라고요”라고 대답했다.

해체 후에도 돈독한 우정을 이어가며 자주 회동하는 레인보우 멤버들, 우정의 비결이 있냐는 질문에는 “다들 너무 착해요. 싸우기도 싫어하고 저희는 문제가 생기기 전에 얘기를 해서 푸는 것 같아요. 그래서 서로 오해도 없고요. 저희가 데뷔 날짜 맞춰서 1년 한 번씩 꼭 여행을 가요. 스케줄 때문에 멀리는 못 가고 국내 쪽으로 가는 편이죠. 이번에는 제가 영화 촬영 때문에 참석을 못해서 너무 아쉬웠어요”라고 답하기도 했다.

친하게 지내는 걸그룹이 있냐는 질문에는 달샤벱 우희와 마틸다의 해나를 꼽았다. 눈여겨보는 후배 가수는 누구냐는 물음에는 “트와이스요. 너무 귀여워서 팬이에요. 특히 나연 씨는 끼가 많고 무대에서 인상적이더라고요. 흔하지 않은 귀여운 얼굴이라 눈여겨보고 있어요”라고 답했다.

 

글래머러스한 몸매에 베이비 페이스로 주목을 받은 그는 몸매 관리에 대한 질문에 “사실 예전에는 심하게 다이어트를 했었어요. 식이조절도 열심히 하고 운동도 많이 했었죠. 제 스스로도 너무 말랐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다이어트를 심하게 했었죠”라며 “요새는 사실 그렇게까지는 못해요. 우선 옆에 비교 대상이 없고 무대에 설 일이 없어지다 보니 몸매에 강박을 갖지 않게 되더라고요. 또 이젠 어린 나이가 아니잖아요. 다이어트보다는 건강 관리에 힘쓰고 있어요”라고 답했다.

취미 활동에 대한 물음에는 “얼마 전 재경 언니의 제안으로 가죽 공예를 배웠어요. 재경 언니와 노을 언니와 같이 하면서 지갑, 키 링, 클러치도 만들었어요. 직접 만든 핸드메이드 클러치를 친구 생일에 선물로 줬는데 엄청 뿌듯하더라고요. 요즘엔 날도 춥고 그래서 뜨개질이 하고 싶더라고요. 뜨개질은 인터넷으로 하는 방법을 찾아서 배웠어요”라며 남다른 손재주를 드러내기도 했다.

연애에 대한 생각에 대한 질문에는 “앞으로는 연애를 안 하려고요. 지금은 일에 집중하고 싶어요. 나중에 정말 결혼하고 싶은 마음이 들 때 그때 연애하려고요”라며 “코드가 맞았으면 좋겠어요. 그게 저한테는 가장 중요한 부분인 것 같아요. 우선 저는 진지한 이야기를 하는 걸 좋아하지 않아요. 즐겁게 만나는 걸 좋아하기 때문에 밝고 유쾌한 사람이면 좋겠어요”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