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2018 평창] 경기관람 선호도 '쇼트트랙·피겨스케이팅' 박빙
[2018 평창] 경기관람 선호도 '쇼트트랙·피겨스케이팅' 박빙
  • 강우혁 기자
  • 승인 2018.02.12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진행되는 가운데 국민들은 이번 올림픽에서 쇼트트랙과 피겨스케이팅 경기를 가장 보고 싶어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북 단일팀이 뛰는 아이스하키와 스피드스케이팅 역시 관심이 비교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리얼미터가 평창올림픽 경기관람 티켓이 무료로 주어진다면 가장 보고 싶은 경기가 무엇인지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쇼트트랙 26.2%, 피겨스케이팅 25.4%로 조사됐다.

남북 단일팀이 뛰는 아이스하키(11.1%)와 스피드스케이팅(10.7%)은 3위권을 형성했다.

이어 ▲스키점프(7.2%) ▲봅슬레이·스켈레톤·루지(4.5%) ▲알파인·프리스타일 등 스키(4.2%) 순으로 조사됐다. 기타 경기는 4.2%, '잘모름'은 6.5%였다.

연령별로는 30대(36.1%), 50대(32.7%), 20대(29.4%)에서는 쇼트트랙을 1위로 꼽았다. 40대(34.0%)와 60대 이상(23.9%)에서는 피겨스케이팅을 가장 보고 싶어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32.6%), 부산·경남·울산(28.8%), 경기·인천(26.2%)은 쇼트트랙 관람을 가장 선호했다. 대전·충청·세종(37.5%), 광주·전라(35.3%), 서울(29.0%)은 피겨스케이팅 관람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36.0%)은 피겨스케이팅, 남성(27.7%)은 쇼트트랙 관람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직업별로는 사무직(32.9%)에서는 쇼트트랙을 가장 보고 싶어했고 노동직(39.2%), 가정주부(32.1%), 학생(28.4%), 자영업(26.8%) 등에서는 피겨스케이팅에 대한 관람 선호도가 1위로 분석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9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응답률은 6.2%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