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고물팔아 11년간 장학금 기부한 구순 어르신 이야기 감동
고물팔아 11년간 장학금 기부한 구순 어르신 이야기 감동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8.02.13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구순을 넘은 어르신이 고물을 팔아 모은 돈을 11년째 장학금으로 전달해 화제다.

충북 음성군 금왕읍의 남해원(95) 어르신은 13일 (재)금왕장학회를 찾아 장학금 500만 원을 전달했다.

이 장학금은 남 어르신이 마을 주변에서 수집한 고물과 손수 농사지은 농산물을 팔아 마련한 것이다.

남 어르신은 2008년 100만 원을 장학금으로 맡긴 뒤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장학금을 기탁해 왔다.

구순을 넘은 남해원(95) 어르신이 13일 (재)금왕장학회에 장학금 500만원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음성군 제공)
구순을 넘은 남해원(95) 어르신이 13일 (재)금왕장학회에 장학금 500만원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음성군 제공)

이렇게 전달한 장학금이 11년 간 모두 3300만 원에 이른다.

남해원 어르신은 "어려운 환경에서도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다면 이보다 보람된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재)금왕장학회는 남 어르신의 소중한 마음이 담긴 장학기금을 지역의 우수학생에게 장학금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필자소개
이지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