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광역자치단체장 예비후보 등록 시작... 박수현 전 대변인 등 등록
광역자치단체장 예비후보 등록 시작... 박수현 전 대변인 등 등록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02.13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6월13일 치러지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13일 광역자치단체장 예비후보 등록이 전국 17개 시도선관위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첫날이지만 출마를 선언한 주요 후보자들의 경우 눈치 볼 필요 없이 곧바로 등록을 마쳤으며 자천, 타천으로 출마를 노리고 있는 인사들의 경우에는 좀 더 지켜본다는 모양새다.

특히 접전이 예상되는 서울시장과 경기도지사의 경우에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아직 아무도 예비후보 등록을 하지 않아 그 속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6·13 지방선거 광역자치단체장 예비후보자 등록이 13일 17개 시도 선관위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6·13 지방선거 광역자치단체장 예비후보자 등록이 13일 17개 시도 선관위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이날 충남지사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과 복기왕 전 아산시장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충남지사 선거는 현역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불출마를 선언한 지역으로 민주당 내 경쟁이 치열한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이다.경북지사에는 자유한국당 소속의 남유진 전 구미시장이 등록을 마쳤다. 김우남 전 민주당 최고위원과 문대림 전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 박희수 전 제주도의회 의장 등은 제주지사 예비후보로 등록을 마쳤다. 여야의 치열한 접전이 예상되는 부산시장에는 한국당 소속인 박민식 전 의원이 먼저 이름을 올린 반면 김세연 의원은 이날 불출마를 선언했다.

대전시장에는 남충희 전 바른정당 대전시당위원장과 민주당 소속의 허태정 전 유성구청장이 등록했다. 가장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서울시장과 경기지사 지역의 예비 후보는 현재 아무도 등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치열한 경선을 치를 것으로 예상되는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는 현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박영선, 민병두, 우상호, 전현희 의원이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경기도지사에는 이재명 성남시장과 양기대 광명시장, 전해철 의원 등 3파전이 예상되고 있다. 이들은 먼저 당 경선 후보 등록을 한 뒤 예비후보 등록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한편 예비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5월31일 이전까지 선거사무소 설치, 명함 배부, 어깨띠, 표지물 착용, 선거구 내 세대수의 10% 이내에서 홍보물 발송 등 선거운동 일부가 허용된다.

내달 2일부터는 광역의원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되지만 광역의원 선거구와 정수 등은 국회 협상이 지연되면서 일정이 유동적이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