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설 연휴 전통시장 화재 예방 총력... 소화기 120대 보급, 노후 비상소화시설 교체
성동구, 설 연휴 전통시장 화재 예방 총력... 소화기 120대 보급, 노후 비상소화시설 교체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02.14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와 성동소방서(서장 김성희)가 합동으로 구민들의 안전한 설 명절을 위해 전통시장 화재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우선 구는 전통시장 내 거주세대에 주택용 소화기 120대를 보급하고, 노후된 지하식 비상소화시설을 지상식 릴호스 방식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지난 13일 성동구와 성동소방서는 뚝도시장에서 설 명절을 맞아 비상소화장치 사용 훈련과 화재 안전캠페인을 실시했다.
지난 13일 성동구와 성동소방서는 뚝도시장에서 설 명절을 맞아 비상소화장치 사용 훈련과 화재 안전캠페인을 실시했다.

또한 복잡하게 방치된 외부연결 살수장치는 새로 도색하고, 시장 내 배관도를 제작ㆍ설치해 화재 발생시 초기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앞서 구는 지난 13일에는 뚝도시장 내 거주세대에 소화기를 배부하고, 시장 상인과 주민이 함께 참여하여 비상소화장치 사용 훈련과 화재 안전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이어 14일에도 시민안전의식 고취를 위해 왕십리 민자역사에서 성동소방서 직원 및 의용소방대원들이 함께 “설 연휴 고향집 방문시 주택용 소방시설 선물하기” 안전 홍보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전통시장은 점포들이 밀집되어 있어 화재발생시 진압에 어려움이 많다”며 “구민들이 안전하게 명절을 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성동소방서와 협력하여 전통시장 화재예방과 안전사고 방지를 위하여 힘쓰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