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임신’도 입사 순? “주사기 던지기도”…도 넘은 간호사 ‘태움 문화’
‘임신’도 입사 순? “주사기 던지기도”…도 넘은 간호사 ‘태움 문화’
  • 이병우 기자
  • 승인 2018.02.20 11:01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간호사 간의 도 넘은 태움 문화에 대중들의 관심이 쏟아지는 가운데 실제 대학병원 간호사들의 태움 문화 경험담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모 대학병원의 1년차 신규 간호사는 “신입 간호사는 선배 간호사인 프리셉터와 함께 다니면서 일을 배우는데 어느 날 프리셉터가 저를 10분동안 세워두고 육두문자를 쏟아내더라. 실수는 인정하지만 그렇게 모욕까지 당할 일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친구가 일했던 병원은 더 하다. 한번은 수간호사 선생님이 신규를 불러 모아 며칠 전 실수를 자책하며 차트를 집어 던졌다. 옆애 있던 환자에게 사용한 주사기를 친구를 향해 던지기 까지 한 탓에 친구를 포함해 신규 여럿이 사표를 냈다”라고 전했다.

사진=MBN 뉴스
사진=MBN 뉴스

 

또한 한 4년 차 대학병원 간호사는 “자녀 계획도 마음대로 못 세운다”라며 ‘임신 순번제’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임신 순번제 때문에 임신을 준비하던 간호사가 먼저 임신해 버린 후배 간호사와 사이가 틀어지는 경우도 봤다”라며 일화를 밝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