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동구, 전국 최초 ‘비산먼지·소음 발생 공사장 단속용 드론’ 운영
강동구, 전국 최초 ‘비산먼지·소음 발생 공사장 단속용 드론’ 운영
  • 조영남 기자
  • 승인 2018.03.06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조영남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해식)는 대규모 공사장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이달부터 전국 최초로 ‘비산먼지·소음 발생 공사장 단속용 드론’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일반관리 사업장 10배 이상의 규모를 가지고 있는 특별관리 사업장의 경우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공사장의 세부적인 현황을 점검하거나 관리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드론을 활용한 효율적인 관리를 도모하게 됐다는 게 구의 설명이다.

구에 따르면 이번에 드론을 활용해 특별관리하게 될 사업장은 비산먼지·소음 발생 공사장 중 연면적 10만㎡ 이상의 대규모 공사장 30여개소이다.

월 2회 이상 드론을 활용해 사업장을 항공촬영하고 비산먼지 억제시설(방진덮개, 방진벽, 세륜시설 등)의 설치여부와 소음발생 특정장비 사용현황 등을 점검해 위반사항 발견 시 단속반이 현장에 출동 신속한 행정처분을 실시할 예정이다.

강동구 관계자는 “드론을 활용하면 대규모 재건축 현장의 비산먼지 발생을 사각지대 없이 효율적으로 관리·단속하고 특정장비 가동 등 작업상황을 파악해 소음발생을 모니터링 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주민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 미세먼지 저감 등 대기질 개선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동구는 이달 말부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주민들로 구성된 ‘강동구 방탄주민단’과 함께 민·관 합동점검을 실시해 비산먼지 사업장에 대한 지도·감독도 강화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