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예술단 평양공연 실무접촉’ 윤상 감독 “좋은 공연될 수 있도록 잘 듣고 오겠다”
‘예술단 평양공연 실무접촉’ 윤상 감독 “좋은 공연될 수 있도록 잘 듣고 오겠다”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8.03.20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황인순 기자] 우리 예술단의 평양공연을 논의하기 위해 남북 실무접촉에 참가할 우리측 대표단이 북측 통일각에서 평양공연 관련 실무접촉을 위해 20일 오전 회담장인 판문점으로 출발했다.

우리 측에서는 윤상 감독을 비롯해 박형일 통일부 국장, 박진원 청와대 통일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참석한다.

윤상(가운데) 예술단 음악감독이 20일 오전 남한 예술단 평양공연과 관련 실무접촉을 위해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를 나서며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형일 통일부 국장, 윤 음악감독, 박진원 청와대 행정관.
윤상(가운데) 예술단 음악감독이 20일 오전 남한 예술단 평양공연과 관련 실무접촉을 위해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를 나서며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형일 통일부 국장, 윤 음악감독, 박진원 청와대 행정관.

윤 감독은 판문점으로 출발하기 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오늘은 음악적인 이야기, 선곡 관련 이야기를 주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좋은 공연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잘 듣고 돌아와서 (결과를) 알려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실무접촉에 북측은 현송월 모란봉악단 단장을 비롯해 김순호 행정부단장과 안정호 무대감독이 참석한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