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동료살해·시신유기 환경미화원…“죄송합니다” 덤덤하게 사죄할 뿐
동료살해·시신유기 환경미화원…“죄송합니다” 덤덤하게 사죄할 뿐
  • 오은서 기자
  • 승인 2018.03.2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시신훼손 여부 조사 예정

[한강타임즈 오은서 기자] 동료를 살해하고 시신을 불태운 혐의를 받는 환경미화원 이모(남·50)씨가 유족에게 사죄했다. 

20일 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조사를 위해 경찰서에 모습을 드러낸 이씨는 피해자 살해한 동기 등을 묻자 "죄송합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시신 훼손 여부를 묻는 말에는 "아닙니다. 피해자 가족에게 죄송합니다"라고 답변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이씨는 지난해 4월 4일 오후 6시 30분께 전주 한 원룸에서 동료 환경미화원 A(남·59)씨를 목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시신을 방치하다가 50L 쓰레기봉투 50매를 구입해 옷가지와 이불로 시신을 감싼 뒤 쓰레기봉투 여러 장 으로 씌웠다.

동료룰 살해 및 시신유기 혐의 받는 환경미화원.
동료룰 살해 및 시신유기 혐의 받는 환경미화원.

그후  A씨의 시신을 자신의 청소차량 노선에 있던 쓰레기 배출장소에 가져다 놨다.

이씨는 다음날 시신을 수거한 뒤 소각장에 유기한 것으로 드러났고 시신은 불타 사라졌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동기와 시신훼손 여부에 대한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