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립공주박물관 '박물관에서 만나는 인문학‘ 개설..고려 500년 재조명
국립공주박물관 '박물관에서 만나는 인문학‘ 개설..고려 500년 재조명
  • 오은서 기자
  • 승인 2018.03.22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민에게 문화·향유 기회 제공

[한강타임즈 오은서 기자] 국립공주박물관은 1,100년 전에 건국된 고려의 역사와 문화를 재조명하기 위해 “박물관에서 만나는 인문학-고려, 500년을 되돌아 보다”를 마련했다고 22일 밝혔다. 

박물관에서 만나는 인문학은 지역민들에게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국립공주박물관이 매년 진행하는 성인대상 인문학 강좌다.

올해는 4월부터 10월까지 매월 문화가 있는 날(마지막 수요일) 오후 2시에 국립공주박물관 세미나실에서 진행된다. 박물관에서 만나는 인문학에서는 고려의 역사와 청자, 불교회화, 나전칠기 등 고려의 대표적인 물질문화 그리고 조운제도(漕運制度), 대몽항쟁 등 고려의 다양한 모습을 살펴 볼 수 있다. 

또한 마지막 강좌로 고려의 역사적 현장인 강화도 답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이 과정은 1100년 전 고려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새롭게 인식하고, 역사적 의미를 되새겨 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