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실내악 새로운 가능성 제시’ KBS교향악단, ‘더 첼로 The Cello’ 개최
‘실내악 새로운 가능성 제시’ KBS교향악단, ‘더 첼로 The Cello’ 개최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8.03.23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황인순 기자] KBS교향악단이 4월 13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실내악 시리즈 첫 번째 연주인 ‘더 첼로 The Cello’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더 첼로 The Cello’는 김우진 수석을 주축으로 오직 첼로 파트 단원들로만 구성됐다. 또한 사람의 목소리와 가장 비슷한 악기로 불리는 첼로의 매력을 춤곡, 영화음악, 오페라 서곡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으로 선보인다.

프로그램의 전반부는 계절 ‘봄’과 어울리는 정통 클래식 곡으로 구성돼 있다. 모차르트의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서곡을 필두로, 김우진 수석과 윤여훈 부수석이 함께 프랑스 첼리스트 장-뱁티스트 바리에르(1707~1747)의 ‘두 대의 첼로를 위한 소나타 G장조 중 3악장 알레그로 프레스티시모(Allegro Prestissimo), 체코 출신의 첼리스트 겸 작곡가 다비드 포퍼(1843~1913)의‘네 대의 첼로를 위한 폴로네즈’ 등이 연주된다.

이어 2부에서는 독일의 에두아르트 퓌츠(1911~2000)가 작곡한 ‘열정의 탱고’를 비롯해 다채로운 춤곡과 영화 ‘캐러비안의 해적’ OST와 ‘007’의 테마음악까지 청중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감미롭고 흥겨운 음악들을 만나볼 수 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