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립중앙박물관, 조희룡 ‘꽃과 나비’ 큐레이터와의 대화 진행
국립중앙박물관, 조희룡 ‘꽃과 나비’ 큐레이터와의 대화 진행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8.03.26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황인순 기자] 국립중앙박물관은 매주 수요일 야간개장 시간에 박물관 큐레이터의 상세한 전시품 해설과 관람객과의 질의응답으로 구성된 참여형 프로그램 ‘큐레이터와의 대화’를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4월 큐레이터와의 대화에서는 특별전 ‘예르미타시박물관展, 겨울 궁전에서 온 프랑스 미술’의 전시설명회를 계속 진행한다. 이번 전시설명회에서는 17-20세기 초까지의 프랑스 미술의 흐름과 러시아 인들이 사랑했던 프랑스 문화에 대해 재미있게 설명할 예정이다.

조희룡 '꽃과 나비'
조희룡 '꽃과 나비'

이밖에 상설전시관에서는 ‘고려의 다양한 상형청자(청자실, 4/4)’, ‘조희룡이 그린 꽃과 나비(서화실Ⅱ, 4/11)’, ‘중앙아시아의 복식(중앙아시아실, 4/18)’, ‘삼국의 패권과 한강유역(고구려실, 4/25)’ 등 다양한 시대와 장르의 전시품에 대한 풍부한 설명을 자유롭게 선택해 들을 수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관람객과 박물관의 소통의 공간이기도 한 ‘큐레이터와의 대화’는 별도의 예약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셔틀버스는 회사 단체(20명 이상) 관람객의 편의를 위해 운영되고 있으며, 사전에 예약하면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