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동구,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 고립되지 않게 평생교육 지원”
강동구,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 고립되지 않게 평생교육 지원”
  • 오은서 기자
  • 승인 2018.03.28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상 자립·의사소통·직업교육 등 운영

[한강타임즈 오은서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해식)는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가 오는 30일 개소식을 갖는다고 28일 밝혔다.  

이곳은 특수학교를 졸업하고 갈 곳 없는 성인 중증발달장애인들에게 평생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자립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구는 센터 설치를 위해 2017년 10월 천호공원 인근 건물 3층을 임대해, 연면적 642.32㎡ 공간을 리모델링했다. 5개 교실, 상담실, 식당, 강당 등으로 조성됐고, 심리안정을 돕기 위해 스누젤렌(Snoezelen)실도 갖췄다. 

일상자립생활 수업 모습.
일상자립생활 수업 모습.

구에 의하면 전문적인 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사회복지사, 특수교사 등 전문자격증 소지자 12명을 채용했다. 2월에 교육생 30명을 모집해, 3월 12일 첫 수업이 열렸다.

교육과정은 기본과정 2년, 심화과정 2년으로 구성돼, 주 5일 5개 정규반(반별 6명, 이용정원 30명)으로 운영된다. 1년 연장신청이 가능해 최대 5년까지 교육받을 수 있다. 정규반 월 이용료는 27만원(중식비 포함)이다. 

교육은 △일상․자립생활 △사회적응 △의사소통 △건강관리 △직업교육 등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발달장애인에 대한 보호에서 한발 더 나아가, 그들이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사회 참여 기회를 확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이 함께 사는 지역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