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업 30.5% “근로시간 단축 준비한다”
기업 30.5% “근로시간 단축 준비한다”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8.04.13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오는 7월 법정 근로시간을 현행 주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하는 근로기준법 시행을 앞두고, 기업 10곳 중 3곳은 이미 근로시간 단축을 위한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는 최근 직장인 1102명을 대상으로 ‘근로시간 단축’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88.7%가 ‘근로시간 단축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성직장인(90.3%)들이 남성직장인(87.5%)들에 비해 근로시간 단축 찬성이 다소 높았으며, 연령대 별로는 20대가 92.8%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40대 이상(87.9%), △30대(87.3%) 순이었다.

근로시간 단축법 시행을 찬성하는 이유로는 △’개인 여가 생활 등 워라밸이 가능한 삶을 추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는 의견이 49.7%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불필요한 야근 및 추가근무가 줄어들 것 같아서(26.6%) △업무 만족도가 증가할 것 같아서(19.8%) 등의 의견도 있었다. 소수 의견으로는 △일자기 나누기 효과 기대(2.1%) △산업재해 및 직업병 예방(1.5%) 등도 있었다.

반면, 근로시간 단축을 반대하는 직장인들의 이유로는 △야근 및 특근 등이 줄어 수익 감소가 우려된다는 응답이 32.8%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실제 사용할 수 없는 유명무실한 제도인 것 같아서(24.0%) △의도적으로 근무시간을 줄이는 등 악용 사례가 발생할 것 같아서(14.4%)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양극화가 오히려 심화될 것 같아서(11.2%)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인원 감소 우려(10.4%) 등의 의견이 있었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30.5%는 ‘현재 근무 중인 회사에서 근로시간 단축법 시행을 준비하기 위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응답했다. 근무하고 있는 기업형태별로는 △대기업이 48.8%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공기업 43.5%, △외국계기업 33.3% △중소기업 27.0%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금융업(46.5%)과 △기계/철강업(44.4%) △전기/전자업(37.5%)과 △석유/화학/에너지업(37.5%) △식음료/외식업(37.2%) 등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