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물컵 갑질’ 조현민 사건 서울남부지검 지휘
‘물컵 갑질’ 조현민 사건 서울남부지검 지휘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8.04.16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광고회사 직원에게 물컵을 던지고 폭언 등 ‘갑질’로 논란을 빚고 있는 조현민(35) 대한항공 전무 사건은 서울남부지검이 맡아 수사한다.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16일 형사3부에 배당했던 조 전무 고발 사건을 서울남부지검으로 이송됐다. 검찰 관계자는 “서울남부지검의 수사지휘를 받는 강서경찰서에서 조 전무에 대한 내사를 벌이고 있는 점을 고려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된 조 전무 사건을 이송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한 온라인 익명 게시판에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둘째 딸인 조 전무가 광고대행업체 직원 A팀장이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A팀장에게 물병을 던지고 회의실에서 쫓아냈다는 글이 게시됐다.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사진=뉴시스)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사진=뉴시스)

사건이 보도된 이후 대한항공 측은 물이든 컵을 회의실 바닥으로 던지면서 물이 튄 것일 뿐 직원의 얼굴을 향해 뿌린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조 전무는 "이번 일은 전적으로 저의 불찰이자 잘못"이라며 "앞으로 법적인 책임을 다할 것이며 어떠한 사회적인 비난도 달게 받도록 하겠다"라며 임직원 메일을 통해 사과했다.

한편 내사에 착수한 경찰은 지난 14일 당시 조 전무가 참석한 회의에 있었던 대한항공 측 관계자 일부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는 등 정식 수사 여부를 검토 중이다.

필자소개
이지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