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민주당, “김기식 사퇴, 정치자금 지출 전수조사 필요”
민주당, “김기식 사퇴, 정치자금 지출 전수조사 필요”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04.17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7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를 계기로 4월 국회의 정상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를 계기로 정치자금 지출에 대한 전수조사의 필요성도 역설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기식 전 원장의 사퇴를 빌미로 금융과 재벌 개혁이 뒷걸음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며 이같이 전했다.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우원식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우원식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어 그는 “선관위에서 문제 삼았던 피감기관 비용의 해외출장, 정치자금 지출에 대한 전수조사도 필요하고 인사에 대한 좀 더 엄격한 기준을 다시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 원내대표는 “야당은 문재인 정부 흠집 내기를 위한 정치공세가 아니라면, 조속히 국회 의사일정에 복귀해야 할 것이다”며 “더 이상 야당에게 4월 국회 거부의 명분은 없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