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오늘의 운세] 2018년 4월19일 목요일
[오늘의 운세] 2018년 4월19일 목요일
  • 한강타임즈
  • 승인 2018.04.19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늘의 운세' 2018년 4월19일 목요일 (음력 3월4일 신사, 4·19혁명기념일)  

▶쥐띠 
 ㄱ, ㅂ, ㅇ 성씨 가정에 더욱 충실히 하는 것이 좋겠다. 거짓은 금방 탄로 난다. 마음속 고민은 가족과 함께 풀라. 북쪽이나 동쪽 사람과 의견을 나눌 때 새로운 힘이 솟는다. 매사 서서히 풀릴 듯하니 자신 있게 미래를 설계하라. 혼자만 편하겠다고 떠나려는 것은 미련한 일이다. 

▶소띠 
 ㄴ, ㅇ, ㅊ 성씨는 마음 상할 듯. 쓴맛이 가시면 단맛을 더 맛볼 수 있듯 현재 문제를 지혜롭게 풀면 평온함이 길어진다. 2, 3, 8월생 북쪽에 행운이 있으니 친지, 동료와 의논해야 좋다. 독언은 피해야 밝은 내일을 이룰 수 있다. 파란색이 길하다. 

    
▶범띠 
2, 5, 7월생 자기 재주만 믿다 행운을 놓칠까 우려된다. 자만하지 말고 겸손함으로 인정을 받으라. ㄱ, ㅇ, ㅈ 성씨 좀 고달프더라도 그대로 있으라. 재미로 하는 오락도 오늘은 삼가라. 사랑싸움은 양보해서 푸는 것이 좋겠다. 

▶토끼띠 
 ㄱ, ㅇ, ㅈ 성씨는 자기 주머니에 있는 것만 생각하고 살라. 미래지향적인 자세가 필요하다. 문제가 있으면 다리를 놓지 말고, 자신이 직접 나서 해결하라. 거짓은 마음에 담지 말고 실토하라. 1, 2, 3월생 검은색 옷은 추워도 입지 말 것. 
   
▶용띠 
5, 7, 9월생 마음고생이 크겠다. 고민하지만 말고, 생각을 더 넓게 하며 용기 내면 쉽게 풀 수 있다. 친지 간 불화가 예상되니 언행 각별히 조심하라. 쥐, 토끼, 닭띠에게 이성 도움 있으니 좋은 관계를 유지하라. 미혼자는 곧 배우자를 찾게 된다. 

▶뱀띠 
 ㅁ, ㅂ, ㅈ 성씨는 진실만이 사는 길이다. 어느 누구도 내 인생을 대신 살아주지 않는다. 본인이 생각한 방향으로 함께 갈 사람 찾지 말고 홀로 가라. 증권에 투자한 것 있으면 운이 따르겠다. 4, 10, 11월생 의류업 변동은 길하다. 애정 갈등 심각하다. 
    
▶말띠 
3, 5, 12월생 애정적으로 부자유스러운 면이 있다 해서 좌절하지 말라. 남보다 더욱 노력하면 기쁨을 맛볼 수 있다. 금운이 좋으니 더욱 분발해 행운의 열쇠 찾으라. ㄱ, ㅂ, ㅎ 성씨 애정 운은 남자 쪽에서 반응이 없다. 언행을 조심해야 한다. 서쪽이나 남쪽에서 귀인이 나타날 듯. 

▶양띠 
1, 4, 6, 10월생 상대를 설득하면 평온해진다. 이 샘물 다시 먹지 않겠다 해도 침만은 뱉지 말라. 사업은 지방으로 옮겨 새롭게 도전하면 길하다. 기회를 포착해 행운을 잡으라. 귀인 도움으로 뜻하지 않게 수확하는 길일이다. 남쪽에서 재물이 들어올 수다. 
   
▶원숭이띠 
 ㅂ, ㅇ, ㅊ, ㅎ 성씨 미련스럽게 안 되는 것을 잡고 있지만 말고 직업을 바꾸라. 돈 갖고 부자 못 되는 자 있는가. 그 좋은 머리로 짜증만 내지 말고 긍정적으로 대항해야 한다. 4, 5, 6월생 빨간색 옷이 당신에게 행운을 준다. 애정엔 갈등. 쥐, 말, 양띠는 힘이 되어 줄 듯. 
    
▶닭띠 
 하나가 풀리면 또 다른 문제가 앞에 놓인다 해서 그것을 피하려 하지는 말라. 내가 뿌린 씨앗이니 내가 거둬야 한다. 1, 2, 7월생 현재는 가정을 튼튼히 하는 것이 의무다. 북쪽에 행운이 있으니 소, 용, 개띠 친지나 동료와 의논하라. 연하 이성으로 인한 구설을 조심해야 한다. 

▶개띠 
 상대만 탓하지 말고 나를 돌아봄이 어떨까. ㄱ, ㅁ, ㅈ, ㅊ 성씨는 뛰는 만큼 얻는 수다. 범, 용, 돼지띠를 괴롭히다 크게 후회한다. 여행을 떠나는 것도 때가 있는 법이다. 지금은 그 시기가 아니다. 2, 5, 8, 11월생 음주를 조심하라. 정말 후회한다. 
    
▶돼지띠 
4, 5, 9, 11월생 지나치게 생각을 많이 하는 격이다. 연구직, 철학, 과학계 종사자는 승진 수 엿보이지만, 발' 없는 말이 천리 간다'는 속담을 명심하라. 안 되는 것 잡지 말고, 변동하면 길하다. 애정은 언쟁이 있겠으나 오후에는 화기애애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